지난 20일 애플은 자사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아이오에스(iOS)5 베타6를 배포했습니다.

사실 iOS5 베타6는 굳이 주목하지 않아도 되는 버전입니다. 아이클라우드(iCloud) 출시에 맞춰 오류를 수정하고 사파리, 아이메시지 등 애플리케이션(앱)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등 작은 것을 추가하는데 그쳤습니다.

그런데 한국과 일본에서는 iOS5 베타6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애플의 로컬라이제이션(지역화) 정책이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iOS6 베타6가 배포되자마자 저는 OTA(Over the air)로 펌웨어를 내려받아 아이패드2에 설치했습니다. 딱히 변화된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메일을 열어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글꼴이 변경됐기 때문입니다.


과거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쓰이던 글꼴은 애플고딕이었습니다. 특별히 문제가 될 것은 없었지만 몇 년째 변화가 없었고, 글꼴의 두께가 전체적으로 얇아서 글자가 많은 곳에서 가독성이 떨어졌죠.

이번 iOS5 베타6에는 ‘애플SD산돌고딕네오’가 기본으로 탑재됐습니다. 애플SD네오고딕은 애플고딕에 비해 뚜껍습니다. ‘굵게(Bold)’처리가 됐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글꼴이 두꺼워지니 글씨가 많은 페이지에서 가독성이 크게 높아졌습니다. 최근 애플이 맥 운영체제에도 네이버 나눔고딕을 탑재하는 등 변화를 추구하고 있으니 iOS5에도 정식채택되지 않을까 싶네요.

또한 iOS5 베타6를 설치하고 일본어를 기본언어로 선택할 경우에는 설정메뉴에 특이한 항목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로 ‘긴급지진속보’라는 항목인데요, 이 항목을 ‘オン’해두면 일본 근역에서 지진이 발생할 경우 iOS5 알림센터를 통해 사용자에게 알려줍니다.

여기서 잠깐 지구과학 공부를 해볼까요?

지진이 일어나면 여러종류의 지진파가 발생하는데 P파, S파가 우리와 연관돼 있습니다.

P파는 매질의 진동방향과 수평으로 움직이며, S파는 매질의 진동방향과 수직으로 움직입니다.

중요한점은 P파가 도달한 후 S파가 도달한다는 점(P파가 S파보다 빨라요)과 S파가 올 경우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본론으로 들어와서 iOS5는 일본 지진 조기경보시스템이 P파를 감지하면 알림센터를 통해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식입니다.

“어디 지역에서 P파가 감지됐으므로 지진에 주의하라”라는 문구가 뜬다는 것이죠.

이 때문에 일본 아이폰 사용자들은 난리입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커뮤니티 사이트 2채널(2ch)에서는 “별로 대단한 기능은 아니지만 애플의 세심한 배려가 마음에 든다”라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해당 기능은 iOS5를 일본어로 사용하는 기기에 한정되며 iOS5 정식이 출시됐을 때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2011/08/24 21:43 2011/08/24 21:43
TAG ,

애플은 지난 6월 세계개발자대회(WWDC)에서 iOS를 독립적인 운영체제(OS)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물론 올 가을에 출시되는 iOS5부터겠죠.

‘아니 지금 iOS도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왠 독립적인 운영체제?’라고 생각하신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그럼 여러분들이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를 구입했을 때를 떠올려보세요. 전원을 켜고 바로 사용이 가능했나요?

그렇지 않을 겁니다. 켜면 아래와 같은 이미지를 볼 수 있을 겁니다.


무조건 처음 사용할때는 아이튠즈를 실행시켜서 동기화(Sync) 작업을 진행해야합니다.

그러나 iOS5부터는 이런 작업이 필요없습니다. 그저 전원을 켜고 국가, 언어, 시간 등을 설정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편의성이 iOS5의 첫 번째 특징입니다.


두 번째는 동기화가 편해졌습니다.

아이클라우드(iCloud)를 비롯해 무선랜 동기화, 무선업데이트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이죠.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를 쓰는 사람들은 한번 쯤 ‘동기화’의 불편함을 겪어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주소록이나 애플리케이션(or 콘텐츠) 업데이트를 위해서 PC, 맥에 케이블을 연결해 동기화라는 작업을 해줘야하기 때문입니다.

시스템 소프트웨어(펌웨어)가 업데이트돼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일이 케이블을 연결하고, 아이튠즈(iTunes)를 실행시켜야 하죠.


iOS5 베타2부터 무선랜 동기화를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맥에 한정, 윈도는 iOS5 베타4부터 가능). 무선랜 동기화는 간단합니다. 지금까지 유선으로 했던 동기화를 무선으로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아이튠즈가 설치된 PC, 맥이 켜져있고, 무선랜 환경이 구축돼 있다면 무선랜 동기화가 가능하다는 얘기입니다.

(단, 아이폰/아이패드는 전원에 연결된 상태여야 하며, PC에 물려진 같은 라우터(공유기)를 사용해야 합니다. 충전중이 아닐때는 수동 동기화는 가능합니다)


실제로 사용해보니 편한지 모르겠습니다.

동기화의 속도가 매우 느리다는 점도 그렇지만, ‘굳이 무선으로 동기화를 해야할 필요가 있을까?’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애플 아이튠즈의 특성상 기기에 있는 데이터 백업을 먼저하고, 동기화를 실시하기 때문에 속도가 매우매우 느렸습니다)

집이 아주 넓고, 2대 이상의 애플 디바이스를 이용하는 사람의 경우는 더 좋을 수 있겠습니다만, 쾌적하게 사용하기엔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됩니다.

VPN을 사용해 외부 3G상에서도 동기화가 가능하다면 활용범위가 넓어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만, 애플의 무선은 모두 봉주르(bonjour)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이는 어려울 것 같네요.


무선업데이트(OTA, Over the air)의 경우는 편하더군요. 무선랜으로 연결돼 있는 상황에서 시스템 업데이트를 누르니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시작됐습니다(이 기능은 iOS5 베타3부터 작동합니다).

“iOS5가 얼마나 나은 사용자경험을 주느냐?” 라고 물어본다면 저는 “iOS4보단 낫지만 2%, 아니 20% 부족하다”고 답할 수 밖에 없네요.


2011/07/27 15:18 2011/07/27 1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