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는 3000명 규모의 개발자행사가 열렸습니다. 지난 2008년부터 꾸준히 열렸던 데뷔2011(DeView2011) 이라는 행사가 그것입니다.

지난해까지 데뷔는 NHN의 주도하에 NHN의 실무이야기가 세션으로 만들어져 진행됐습니다. ‘미투데이 API를 활용해 앱을 만드는 법’ 이라든가 ‘네이버는 대용량데이터를 어떻게 처리할까’와 같은 네이버 서비스를 어떻게 만들고 운영하는지에 대한 세션이 많았습니다.


올해는 SK커뮤니케이션즈, KTH,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등 국내외 기업들도 참석해 풍성한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이때문인지 올해부터 NHN에서는 ‘NHN DeView’라는 이름을 쓰지 않고 ‘DeView’라는 이름을 쓰고 있었습니다.

혼자 큰 행사를 진행하다보니 부담스러웠던 것일까요? 그렇지는 않다고 합니다.


NHN 기술혁신센터 송창현 센터장은 “벌써 4번째 행사에 접어든 데뷔 개발자행사는 점차 진화하고 있다. NHN의 최종목표는 데뷔를 모든 포털, IT기업들이 참석하는 대한민국 대표 개발자 컨퍼런스로 만드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NHN이 나설 자리는 점차 줄어들겠지만 오히려 우리는 그것을 바라고 있다. 데뷔는 NHN의 행사가 아닌 개발자들의 행사로 남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NHN을 비롯한 SK컴즈, KTH, 한국MS 실무자들이 자신들의 업무를 소개하고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있어 어려웠던 점이나 개발자로 성공하기 위한 팁을 소개했습니다.

행사에서 눈에 띄었던 것은 수많은 고등학생들이었습니다.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라는 명찰을 달고있는 학생들이 약 30명정도 됐는데, 놀랍게도 그 학생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을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해당 학교에 재학중인 김윤수 학생(17세, 2학년)은 “학교 선생님께서 이 행사에 참석하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추천해 주셔서 오게됐다. 안드로이드폰, 윈도폰 앱을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C는 어느정도 다룰 수 있으나 자바(Java)는 아직 배우는 단계다”라며 “특히 윈도폰7에 관심이 많다”고 전하더군요.


김윤수 학생에게 이날 NHN 김평철 고문이 발표한 NHN SW아카데미 ‘NHN넥스트’에 대해서도 짧은 질문을 했습니다. 마침 고등학교 2학년이기도 하고 고등학교를 졸업할 쯤이면 NHN넥스트가 정식으로 출범하게 되니까요.

제가 “NHN넥스트 들어봤어요? 혹시 들어가고싶은 생각있나요”라고 질문을 하자 김 군은 “들어가면 좋긴 하겠지만 아직 잘 모르겠어요”라고 말합니다.

아무래도 NHN넥스트를 졸업해도 학위증이 나오지 않으니 선 듯 자신이 없어보이는 눈치입니다.

이와 관련 김 고문은 “지금 당장으로는 NHN넥스트를 졸업해도 학위를 받을 수 없으나 이와 관련된 것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2년과정이니 전문학사 학위를 준비한다는 의미로 읽히네요.

저는 개발자 출신이긴 하지만 코딩을 안한지 오래돼 개발자 세션을 들어가도 잘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요새 앱과 웹의 경계가 사라지면서 하이브리드 앱이라는게 뜨고 있어 그쪽 세션에 들어가봤습니다. NHN 게임서비스솔루션팀 김윤석 수석의 세션이었는데요, 하모(HaMo)엔진을 통한 웹 앱개발 내용이 주가 됐고 특히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야구 9단이 이 엔진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GPv에 관련된 실제 코드도 설명했지만 잘 알아듣진 못했습니다.

데뷔에서 특히 인기가 있었던 세션들은 주로 실습을 할 수 있는 것들이었습니다.

KTH의 하이브리드앱 개발 프레임워크인 앱스프레소를 이용해 하이브리드 앱을 개발하는 과정과 개발 시 고려 사항 등을 실제로 실습하는 세션과 윈도폰7의 앱을 개발하기 위한 초보적인 과정을 소개하는 세션이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다만 해당 세션을 맡은 실무자들은 다소 짧은 시간이 아쉽다고 토로를 하더군요.


한국MS 서진호 부장은 “1시간 30분이라는 시간은 실습을 하기에 다소 짧은 시간”이라며 “한국MS는 윈도폰7 개발자들을 위한 다양한 앱 캠프를 열고 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작년 데뷔2010에도 참석을 했었는데 올해 데뷔는 작년보다 더 알찼던 것 같습니다. 다소 짧긴 했지만 실습하는 세션도 마련됐고, 최근 트렌드에 맞춰 모바일, 웹앱 영역의 세션이 다양하게 준비된 것도 개발자, 개발자를 꿈꾸는 이에게 많은 도움이 됐으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점은 쉴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개발자행사는 하루종일 진행되기 때문에 잠시 쉬거나 담소를 나눌 곳이 많았는데 이번 행사에서는 단지 두곳만 마련돼 있었습니다. 쉬는 시간에 코딩을 직접 해보거나 하는 장소도 없었구요.

내년 데뷔는 더욱 멋진 행사가 되길 바랍니다.
2011/10/24 10:17 2011/10/24 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