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시장에 등장한 RGBW(적녹청백) 패널 초고화질(UHD)TV를 두고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신경전이 거세다. ‘백색(W) 부분화소(서브픽셀)을 유효화소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삼성과 ‘백색 부분화소도 유효화소’라고 단언하는 LG의 보이지 않는 대결이 지속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a. LG디스플레이 블로그(http://blog.lgdisplay.com/2015/04/uhd-tv-success/)


일반적으로 디스플레이 패널은 적색(R), 녹색(G), 청색(B) 3개의 부분화소가 ‘RGB-RGB-RGB...’의 형태로 일렬 배치된다. 배치된 적색, 녹색, 청색 부분화소들이 혼합돼 여러가지 색을 표현한다. 3색을 모두 합치면 백색광이 된다. 삼성전자 TV 전제품이 RGB 패널을 쓴다.

RGBW 패널은 RGB 3개의 부분화소가 배치되는 RGB 스트라이프 방식과는 달리 백색 부분화소가 추가된다. 구성은 일반 RGB 스트라이프와 동일하게 3개 부분화소로 구성되며 형태는 ’RGB-WRG-BWR-GBW...’순이다. UHD 패널 기준 W를 포함한 전체 부분화소의 개수는 2488만3200개(2880*4(RGBW)*2160)로 일반 UHD 패널(3480*3(RGB)*2160)과 같다. LG전자 UF6400·UF6800 모델이 이 패널이 적용됐다.

RGBW의 장점은 원가절감과 에너지효율 증가다. 통상 고해상도 패널은 화소가 빽빽하게 배치돼 개구율(실제 빛이 나올 수 있는 면적 비율)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 적정 밝기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백라이트용 발광다이오드(LED)를 더 삽입해야 한다. 원가가 높아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RGBW 패널에는 백색 부분화소가 들어가있기 때문에 그만큼 백라이트 LED가 덜 필요하다. 따라서 같은 전력에서 밝기는 더 개선되고, 같은 밝기라면 소비전력은 더 낮아진다. 백라이트 LED 대신 백색 부분화소를 써서 밝기와 에너지효율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은 것이 RGBW 패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W 부분화소를 뺀 나머지 RGB 부분화소의 수가 2880개인 점은 사실이다. RGB 부분화소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은 렌더링 기술로 보강한다지만 RGB 패널보다 색재현율이나 해상도 등은 차이가 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약점을 미국가전협회 UHD TV 규정을 인용, LG전자의 RGBW 패널 TV가 UHD TV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에둘러 표현했다.

미국가전협회 규정에 따르면 UHD TV는 가로 3840, 세로 2160의 해상도를 만족하면서 TV 화면을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화소 하나 하나가 모든 색을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백색 부분화소는 빛의 3원색이 아닐뿐더러 색을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에 유효화소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삼성전자 주장이다. 지난달 26일 삼성전자가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자사의 RGB 패널 TV와 RGBW 패널 TV의 동영상에도 이런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김현석 사장은 지난달 “(RGBW 방식 UHD TV는)화소수가 부족하니 (시장에서) 논란이 계속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관련기사 :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LG UHD TV, 화소수 논란 불가피’>

반면 LG전자는 RGBW 패널 TV도 명백한 UHD TV라 말한다. 경쟁사에서 지적하는 백색 부분화소가 백라이트 LED 형태로 배치된것이 아니라 RGB 부분화소와 함께 있기 때문에 당연히 유효한 화소이란 설명이다. 또 LG전자는 RGBW 패널 TV가 인터텍, TUV라인란트, UL 등을 통해 검증을 받았기 때문에 더더욱 문제될 것이 없다 강변한다.

RGB와 RGBW 패널에 대한 신경전은 소비자가 보기에는 별 것 아닐 수 있다. 그러나 삼성, LG 입장에서는 UHD TV 시장 선점을 위한 전면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의 RGBW 패널 TV UF6400·UF6800 모델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에너지효율 1등급을 받았다. 1등급을 받기 위해 인증을 두번 실시한 것도 주목된다. LG전자 RGBW 패널 TV는 올해 4월에는 2등급이었다가 7월 1등급으로 올랐다. 에너지효율 1등급 타이틀을 가져가기 위한 노력이 보인다.

삼성전자는 아직 1등급 모델이 없다. 에너지효율이 TV 선택의 중요한 기준임을 고려하면 RGBW 패널 TV는 삼성전자에게 있어 강적이 될 수 있다. 삼성전자가 유난히 RGBW 패널 TV에 경계심을 늦추지 않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화질, 해상도를 강조할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반대로 삼성전자가 RGBW 패널 TV를 내놓을 가능성도 점쳐볼 수 있다. 이미 삼성전자는 모바일 디스플레이에 RGBW 패널(RG-BW-RG...)을 채택해왔기 때문이다. 어쩌면 삼성디스플레이에서 TV용 RGBW 패널(RGB-WRG...)을 개발 중인건 아닐까. 변형배치의 장점을 포기하긴 쉽지 않을 것이다.

2015/09/04 06:00 2015/09/04 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년 이맘때쯤이면 유럽영상음향협회(EISA, European Imaging and Sound Association)에서 ‘EISA 어워드’를 발표한다.


EISA 어워드는 카메라, 비디오, 오디오, 홈시어터, 자동차 관련 전자제품, 모바일 기기 등 6가지 분야에서 우수한 제품을 엄선해 선정하는 상이다. 유럽 22개국, 50여 개의 전문지 대표들이 기술, 디자인, 혁신성 등의 기준으로 제품을 평가한다. 수상작들은 유럽 지역 판매 제품에 한하여 1년간 ‘EISA’ 마크를 부착할 수 있어 품질과 제품력을 보장받는 것은 물론 브랜드 가치를 제고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가장 관심있는 분야가 TV이다보니 TV부문 어워드를 살펴봤다.


TV제품과 관련된 EISA 어워드는 ▲홈씨어터 부문 ▲스마트TV 부문 ▲최다 판매 부문 ▲고성능(하이엔드) 부문 ▲디자인부문 등 5개로 구분된다. 올해 TV EISA 어워드는 LG전자가 2개, 삼성전자, 소니, 필립스가 각각 1개씩 획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는 홈씨어터와 스마트TV 부문에서 어워드를 수상했다. 홈씨어터 부문에는 65인치 초고화질(UH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TV(모델명: 65EG960V)가 선정됐다. EISA는 “65인치 커브드 화면이 넓은 시야각, 낮은 반사도, 깊은 블랙과 명암비 등을 통해 시각적인 몰입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TV 부문에는 65인치 UHD 액정표시장치(LCD)TV(모델명: 65UF950V)가 뽑혔다. 웹OS 2.0을 탑재한 슈퍼 울트라HD TV는 ▲빠른 속도 ▲간편한 탐색 ▲외부기기와의 연결성 등 간편하고 직관적인 사용성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의 UHD 퀀텀닷(QD)TV(모델명: UE65JS9500)가 하이엔드TV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었다. 1000니트에 달하는 밝기와 HDR(High Dynamic Range) 지원은 혁신적이며 새로운 표준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10비트 딥컬러까지 지원하는 UHD 패널을 채용해 우수한 화질을 표현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 하이엔드 부문의 상을 놓치지 않았던 필립스가 올해는 최다 판매부문 상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55인치 UHD LCD TV(모델명 55PUS7600)에 대해 EISA는 “우수한 화질과 만족스러운 사운드, 괜찮은 스마트TV 기능이 합쳐졌으나 가격은 매력적”이라며 “안드로이드와 쿼드코어 프로세서 채용으로 보다 나은 엔터테인먼트 세계를 즐길 수 있게해준다”고 설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도 디자인 부문 어워드만 획득했다. 소니의 65인치 UHD TV(모델명: KD-65X9005C)는 4.9mm의 두께가 선전했다. 이 제품은 가장 얇은 부분이 4.9mm로 울트라 슬림의 매력을 제공해준다.

10년전까지만해도 EISA 어워드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이름을 찾아보긴 힘들었다. 간간히 삼성전자가 이름을 올리긴 했으나 그 숫자는 많지 않았다. 당시에는 필립스, 파나소닉, 파이오니어, JVC 등 해외업체들이 어워드를 싹쓸이 했다.

이제는 반대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이름이 더 많다. 치열한 TV시장에서 기술력으로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국내 TV업체들의 꾸준한 선전을 기원한다.
2015/08/21 12:00 2015/08/21 1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a. 삼성전자(105인치 커브드 UHD TV)


TV가 보급화된 이후에 태어난 사람이라면 ‘TV 가까이서 보면 눈나빠진다’라는 충고를 부모님들로부터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80년대 초반에 태어난 나도 그 중 한 사람이었다. ‘2020 원더키디’, ‘은비까비 옛날옛적에’, ‘달려라 하니’ 등과 같은 만화영화(애니메이션)들은 나를 포함한 어린이들을 TV 앞으로 끌어들인 핵심 콘텐츠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를 가까이서 보면 눈이 나빠진다는 말은 그럴 듯했다. 근접거리에서 TV를 시청하면 눈이 쉽게 피로해짐을 느꼈으니까 말이다. 당시에는 ‘눈이 피로해져서 아프다’라는 생각보다 ‘가까이봐서 눈이 나빠지고 있구나’라고 생각한 것이 차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a. migreat.co.uk


하지만 이러한 속설은 오하이오 주립대 칼라 자드닉(Karla Zadnik) 교수에 의해 깨졌다. 자드닉 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근시’를 유발하는 잠재인자 13개 가운데 ‘TV’, ‘모니터’와 관련된 요인한 단 한 건도 없었다. 자드닉 교수는 “TV, 모니터를 사용하는 6~11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인과관계가 전혀 없음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그렇다. TV를 가까이 보는 것은 우리 눈에 그리 해롭지 않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것에 불과하다. 이러한 사실을 전제로 초고화질(UHD)TV의 시청거리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한다.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 TV사업부가 열심히 밀어부치고 있는 UHD TV는 가로 3840, 세로 2160의 해상도를 갖추고 있다. 풀HD 해상도(1920*1080)의 2배, 화면으로 따지면 4배의 크기를 지닌 제품이다. 이말은 같은 화면크기를 갖춘 TV라면 UHD가 더 세밀한 표현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가령 풀HD에서 보이지 않던 드라마 연기자의 솜털이 UHD에선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가까이서 시청하는 장면을 연출한 이유(?)가 있다.


하지만 사람의 시력은 한계가 있다. 아무리 세밀한 표현이 가능한 UHD TV라고 해도 멀리서 보면 표현 자체를 눈으로 확인하기 힘들다. 해상도가 높을 수록 더 ‘가까이서’ 시청해야 제대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영화기술자협회(SMPTE)에서는 UHD TV의 적정 화면크기와 시청거리를 ‘UHD TV 대각선 길이 * 1.6’로 제안하고 있다. (참고로 홈시어터 전문업체 THX는 대각선 길이 * 1.2를 제안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6인치(116cm) TV로 계산해보자. 116*1.6을 해보면 185.6cm가 도출된다.
46인치 UHD TV를 시청하는데 최적의 시청거리가 185cm에 불과하단 소리다.

일반적인 가정집의 경우 거실의 길이가 300~500cm 정도 될 것이다. 46인치 UHD TV를 놓고 185cm를 맞춰 소파를 놓으면 공간이 어중간하게 남을 수 밖에 없다. 이보다 거리가 더 멀어지면 ‘연기자들의 솜털’을 보기가 힘들어진다. 즉, 거실의 세로길이가 300cm임을 가정한다면 최소한 TV의 화면크기는 74인치에 달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가정은 40~55인치 사이의 TV를 많이 구매한다. 가격적인 측면을 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한번 TV를 구매하면 10년은 쓰기 마련이다. UHD 콘텐츠를 즐기기 위해 UHD TV를 구매할 계획이라면, 처음부터 큰 화면의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그게 아니라면 보다 저렴한 풀HD TV는 어떨까?
2015/08/10 14:27 2015/08/10 14:27
TAG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