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지난달 29일 출시한 아이패드2가 출시된 지 2주가 넘었지만 여전히 물량이 부족해 구입하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제 지인들 역시 아이패드2를 구입하기 위해 국내 애플스토어(프리스비, 케이머그)를 돌아다녔지만 허탕을 쳤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저는 속 편하게 애플코리아 사이트에서 아이패드2 화이트 32GB 3G모델을 주문했습니다. 이달 1일에 주문해 오늘 받았으니 약 16일 정도 소요됐네요.

제가 굳이 무선랜(Wi-Fi) 모델이 아닌 3G모델을 구입한 이유는 지난 3월 SK텔레콤의 데이터셰어링 부가서비스에 가입했기 때문입니다.

데이터셰어링은 스마트폰 데이터정액요금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출시된 부가서비스로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요금제에 따라 무선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입니다.

지금 이통사의 데이터셰어링 서비스는 모두 종량제로 운영되고 있으나, SK텔레콤의 경우 지난 3월 8일까지 가입한 사용자에 한해 무제한으로 무선데이터를 제공합니다.

(관련기사 : 스마트폰 요금 나눠쓴다…‘T데이터셰어링’, 데이터 무제한 막차 타 볼까? )

저 역시 3월 6일에 데이터셰어링 막차(?)를 타고 데이터셰어링 유심(USIM, 가입자식별모듈)을 3개 정도 구입해둬 부담없이 이통사를 통하지 않고 3G모델을 구입한 것입니다.

그러나 막상 아이패드를 받아보니 문제가 있었습니다.

제가 구입한 데이터셰어링 유심은 모두 일반 유심으로 아이패드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했습니다. 아이패드는 마이크로유심을 사용하기 때문이죠.

다시 마이크로유심을 살 수는 없고, 이곳저곳을 알아보니 ‘일반 유심=마이크로 유심’이며, 일반 유심을 커터기를 사용해 자르면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그래서 오픈마켓에서 유심커터를 찾아보니 가격대가 만원에서부터 2만원까지 있더군요. ‘한번 쓰고 말껀데 만원이나 주고 사는건 돈아깝다’라고 생각한 저는 다른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해외 블로그를 뒤적거리다보니 일반 유심을 가위를 사용해 잘라쓰는 매뉴얼을 찾아냈습니다.

그 매뉴얼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를 1:1 비율로 출력하니 크기도 완전히 동일했습니다.

바로 실행에 옮겼습니다.(최하단 이미지 참고)

일반 유심을 자르기전 자르는 포인트를 펜으로 표시한 후 밖에서부터 서서히 잘라냈습니다.

약 20분간의 고투 끝에 아이패드2 마이크로유심 트레이에 딱맞게 잘라져서 트레이에 ‘일반 유심이었던 마이크로유심’을 장착하고 전원을 켜 보니 아이패드 좌측 상단에 ‘SKTelecom’이라는 캐리어를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작동도 잘됐구요.



이를 통해 저는 이통사를 통해 구입한 사용자들과 달리 아이패드2로 무제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마이크로유심 제작관련 매뉴얼은 여기(http://goo.gl/rM28o)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참, 해외에서 구입한 3G모델의 경우 국내 이통사 화이트리스트에 시리얼넘버가 기재돼 있지 않아 전파인증서를 제출해야 개통이 가능합니다.




2011/05/17 14:44 2011/05/17 14:44


오늘(29일) 애플 아이패드2가 전국 프리스비, 케이머그 등 애플 공식판매처에서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인기가 대단하더군요. 강남 프리스비의 경우 평소에 오픈하던 오전 11시에서 9시로 조기 오픈했음에도 불구하고, 8시부터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강남 프리스비에는 무선랜 버전 아이패드2가 170대가 들어왔으나, 현재 모두 품절된 상태입니다. 3G 버전은 아직 입고되지 않았으며, 입고 예정일도 불투명합니다.

무선랜 버전도 예약하지 않으면 1주일 뒤에나 구입할 수 있다고 하니 아이패드의 인기가 실감 나는군요.

각설하고, 이번에는 아이패드2를 구입할 수 있는 세가지 방법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사실 방법이라고 거창하게 얘기했지만, 결국 ‘돈을 주고 구입한다’라는 것은 동일합니다.

다만 ▲SK텔레콤, KT 등 이동통신사의 태블릿PC 요금제를 가입해 3G 모델을 사는 방법 ▲무선랜(Wi-Fi) 모델을 사는 방법 ▲프리스비 등에서 3G 모델을 공기계로 사는 방법 이렇게 나눌 수 있기에 ‘아이패드2를 구입하는 세가지 방법’이라고 제목을 달아둔 것입니다.

먼저 이통사에서 아이패드2를 구입할 때 드는 비용입니다.

아이패드2의 출고가격은 SK텔레콤과 KT간에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물론 이는 3G모델 기준입니다). SK텔레콤의 경우 ▲16GB 72만6000원 ▲32GB 82만8000원 ▲64GB가 93만6000원입니다. KT는 ▲16GB 69만3600원 ▲32GB 79만5600원 ▲64GB 90만3600원으로 SK텔레콤에 비해 다소 저렴합니다.

여기에 이통사의 전용요금제가 결합되면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죠. 아래표는 특정 통신사에 가입했을 때, 약정기간동안 지불하는 금액을 모두 합쳐놓은 것입니다.

2년 약정이므로 ‘구입시 지불하는 기계값+(매월 지불하는 요금&*24)’이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상기 표를 보면 알 수 있지만, SK텔레콤이 KT에 비해 다소 비쌉니다. 그러나 기존에 SK텔레콤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은 추가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의 올인원35/45요금제를 이용 중인 고객은 태블릿45 요금제로 가입시 16GB 모델을 7만9200원 추가 할인된 13만8600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올인원55이상 요금제를 이용 중인 고객은 같은 조건으로 10만5600원 추가 할인된 11만2200원에 아이패드2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런즉슨, SK텔레콤에서 올인원55이상의 요금제를 사용하는 사람이 아이패드2 16GB 모델을 4GB요금제로 가입한다고 가정하면, 24개월에 140만5800원이 아닌 130만200원으로 구입한다는 것입니다.

이 부분은 자신이 기존에 사용하던 통신사를 생각해 요금제를 계산하는 것이 올바른 소비를 도와줄 것으로 보입니다.

두 번째는 무선랜 버전을 구입하는 방법입니다. 아이패드 무선랜 버전은 3G 통신모듈이 없어 무선랜 핫스팟 지역에서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최근 무선랜 핫스팟 지역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니, 이동이 잦은 사용자가 아니라면 무선랜 버전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가격은 3G모델에 비해 약 10만원씩 저렴합니다.


마지막으로 OPMD를 활용한다는 가정 하에 아이패드를 구입하는 방법입니다. OPMD는 ‘One Person Multi Device’라는 것으로 흔히 ‘데이터쉐어링’이라고 부릅니다.

스마트폰에 할당된 인터넷 데이터 사용량을 다른기기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죠.

이는 SK텔레콤과 KT모두 지원합니다. 그러나 데이터 제공량은 다소 차이를 보입니다.


5만5000원 요금제 사용자가 OPMD를 통해 아이패드2를 구입하려면, 아이패드2 기기값을 한번에 모두 내야하며, 이 경우 기기는 애플 사이트에서 구입하면 됩니다.

이 후 데이터쉐어링 유심(아이패드2의 경우 마이크로 유심)을 구입해 등록한 뒤, 아이패드2에 꽂으면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단, 해외에서 구입한 아이패드2의 경우 화이트리스트에 등록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먼저 신고를 통해 등록하는 절차가 필요합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아이패드2 3G모델의 가격은 다음과 같습니다.


2년동안 할부로 기기값을 내면서 사용할 것이냐, 공기기를 구입해 OPMD로 사용할 것이냐는 사용패턴에 따라서 스스로 고민해야될 문제입니다.

(다만 아이패드는 아이폰과 달리 애플리케이션의 용량이나 사용되는 데이터의 용량이 더 많습니다. 스크린이 크기 때문이죠. 5만5000원 요금제 기준으로 700~750MB로는 다소 모자랄 수도 있습니다. 참고하십시오)

물론 지난달 8일이전에 SK텔레콤의 데이터쉐어링에 가입한 분들은 대부분 공기기로 아이패드2를 구입해 OPMD로 쓸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 역시 그럴거니까요.

(3월 8일 SK텔레콤 데이터쉐어링 약관 변경 관련 기사 = 스마트폰 요금 나눠쓴다…‘T데이터셰어링’, 데이터 무제한 막차 타 볼까?)

끝으로 현재 아이패드2는 무선랜 버전, 3G 버전 모두 물량이 부족해 예약하지 않으면 구입이 불가능하며 약 2주정도가 지나야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 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2011/04/29 15:52 2011/04/29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