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즉석카메라와 포토프린터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소셜미디어와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인화된 사진’에 관심 줄어들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아날로그 감성’에 대한 수요는 꾸준하다는 증거다.


즉석카메라와 포토프린터는 손쉽게 사진을 출력해주는 공통점을 갖고 있지만 ‘촬영’이라는 근본적인 부분은 차이가 있다.

즉석카메라는 촬영과 현상, 인화를 모두 할 수 있는 제품이다. 후지필름의 인스탁스미니가 널리 알려져 있다. 포토프린터는 말 그대로 프린팅만 가능한 제품이다. 스마트폰 등과 연결해 사진 정보를 받아 출력해준다. LG전자 포켓포토, 후지필름의 피킷 등이 대표적이다.

즉석카메라가 ‘아날로그 감성’을 지닌 제품이라면, 포토프린터는 아날로그 감성에 디지털의 편리함을 합친 제품이라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아를 하는 부모의 입장에서 즉석카메라와 포토프린터는 갖고싶은 제품이다. 디지털카메라로 아이를 촬영하는 것도 좋지만 즉석에서 인화된 사진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기자도 즉석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지갑에 넣어두거나 차량에 붙여놓고 있다.

즉석카메라로 아이를 찍다보니 문제가 있었다. 즉석카메라의 아날로그적인 감성도 좋지만 느린 셔터와 좁은 시야는 아쉬움이 많았다. 특히 1초도 가만히 있지 않는 아이를 즉석카메라의 셔터로 잡기가 힘들었다. 세 장을 찍어야 한 장을 건질 정도니 말 다했다.

또 즉석카메라의 ‘단 한 장밖에 없는 사진’은 멋진 문구이긴 하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다른 사람과 공유가 힘들다는 이야기가 된다.

그래서 포토프린터를 한번 써보기로 했다. 사용해본 제품은 한국후지필름의 ‘피킷’이다. 피킷은 프리닉스라는 국내업체가 개발해 한국후지필름이 판매하는 제품이다. 안드로이드나 아이폰과 연결해(무선랜, 근거리무선통신) 54*86mm 크기의 사진을 출력할 수 있다.

연결은 쉬웠다. 스마트폰과 피킷을 한차례 연동시키니 그 이후에는 제품을 켜기만 해도 자동으로 연결됐다. 출력 방법도 단순하다. 피킷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진을 선택하고 편집한 뒤 출력을 누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화지는 일체형 카트리지 형태를 갖췄다. 출력 방식은 염료승화형(D2T2)이다. 즉, 카트리지만 있으면 무한정 출력이 가능하다. 염료승화형이다보니 옐로(Y), 시안(C), 마젠타(M) 염료를 각각 승화시키기 위해 출력이 세차례 반복된다.

하나의 카트리지로 10매의 사진을 인화할 수 있다. 20매 들이 카트리지 가격은 인터넷최저가 기준 8000원대다. 한 장에 400원꼴. 인스탁스미니의 인화지 1팩(10매)이 6000원인걸 고려하면 더 저렴하다.

사진 품질은 원본에 비례한다. 고해상도 고품질 사진을 출력할 경우 만족할 만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2015/12/15 09:00 2015/12/15 09: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아 커뮤니티에는 하루가 멀다하고 ‘아기 사진 촬영용 카메라를 추천해달라’는 게시물이 올라온다. 스마트폰에 들어간 카메라가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2% 부족한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런데 카메라를 추천해달라고 작성된 글을 살펴보면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는 너무 무거워서 못쓰겠어요’ 라든가 ‘미러리스 카메라도 막상 아이를 찍기엔 너무 커요’라는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기존에 쓰던 카메라가 있지만 아이 촬영에 적합하지 않다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그렇다. 니콘 D80, 캐논 60D, 소니 NEX5 등 DSLR과 미러리스 카메라를 보유하고 있지만 막상 우리 아이 사진 촬영에는 그리 손이 가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성인이나 어린이와 달리 영유아들은 촬영에 협조를 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사랑스러운 표정을 짓거나 행동을 취할 때, 바로 카메라를 들고 찍기엔 DSLR과 미러리스는 그리 적합하지 않다. 게다가 무거운 카메라 무게도 한 몫을 한다. 육아와 집안일로 혹사당한 애 엄마의 손목은 DSLR은 커녕 미러리스도 쥐기가 힘들다.

게다가 DSLR 카메라의 경우 뷰파인더를 통해 촬영을 해야 하는데, 이 경우 아이의 돌발행동을 눈치채기가 쉽지 않다. 시야가 대거 좁아지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상황에서 부모가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은 하이엔드 콤팩트카메라다. 작고 가볍지만 성능만큼은 발군이다. 최근에는 1인치 이미지센서를 채용한 콤팩트카메라도 나오고 있다. 1인치 카메라는 APS-C(22.2*14.8mm) 이미지센서가 장착된 DSLR·미러리스 카메라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휴대성이 좋고, 1/2.5인치(5.76*4.29mm) 이미지센서를 쓰는 스마트폰보다 성능이 우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민 끝에 소니의 하이엔드 콤팩트카메라 RX100mk4를 구입했다. RX100은 1인치 적층형 이미지센서가 채용된 제품이다. f1.8 밝기와 24-70mm 초점거리를 갖춘 렌즈가 장착됐음에도 작고 가벼운 무게가 구입의 동인(動因)이었다.

f1.8 밝기의 렌즈는 실내는 물론 야간 촬영에서도 빛을 발한다. 5축 손떨림 방지 기능과 디지털줌의 결합은 환상적이다. 멀리 떨어진 피사체를 찍어도 흔들리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 상단에 위치한 모드다이얼에는 ▲오토 ▲P ▲A ▲S ▲M ▲MR ▲파노라마 ▲HFR ▲신(SCN)이 각각 위치하고 있다. HFR은 이번에 새로 탑재된 기능이다. 최대 960fps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960fps라고 하니 잘 와닿지 않을텐데 약 40배 느리게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의미다. 대신, 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클래스10 이상의 SDXC 메모리카드가 필요하다.

또 최대 1/32000까지 지원되는 셔터스피드와 1초에 16장의 연사가 가능한 성능은 아이 촬영에 더 없이 좋다. 노출과 화이트밸런스도 훌륭하다. 별도의 설정을 통해 보정하지 않더라도 깔끔한 결과물을 보여준다. 1인치 이미지센서 채용으로 아웃포커스도 깊은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초점기능도 뛰어나다. 어두운 곳에서도 보조광을 통해 0.x초만에 초점을 잡아준다. AF-C로 불리는 연속 자동 초점 모드도 아이의 움직임을 빠르게 잡아준다.

무엇보다 막 찍어도 사진이 잘나온다. 렌즈를 바꾸거나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된다. 그냥 ‘오토’로 다이얼을 위치시킨 뒤 찍으면 된다. 고급사용자라면 다양한 설정을 통해 고급형 DSLR 카메라 수준의 결과물을 만들 수도 있다.
2015/09/16 06:00 2015/09/16 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한번쯤은 충동구매로 후회의 한숨을 쉰 적이 있을 것이다. 본인도 그런 경험이 많다. ‘나는 얼리어답터’라는 명목으로 구입한 전자기기들이 집 한켠에서 먼지만 쌓여가고 있다. 이렇듯 목적이 불분명한 소비는 언제나 후회로 돌아온다.

대표적인 정보기술(IT) 제품인 카메라도 마찬가지다. 간단한 스냅사진을 찍기 위해 풀프레임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은 낭비다. 렌즈를 구매할 계획이 없음에도 렌즈교환식 미러리스 카메라를 사는 것도 어리석은 일이다.

즉, 사용자의 생활패턴이나 목적에 따라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이미 시장에는 여러분들의 취향과 목적에 맞는 다양한 제품군이 준비돼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카메라도 잘 몰라. 대신 가볍고 잘 찍혔으면 좋겠어”

이런 사용자는 콤팩트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콤팩트 카메라는 주로 간단한 작업을 위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크기가 작아 휴대하기는 편하지만 그만큼 성능은 낮은 편이다. 대신 매우 편하다. 전원을 켜고 셔터를 누르면 찍힌다. 전자식 줌렌즈가 탑재돼 카메라 바디에 있는 레버를 밀고 당기면 줌이 된다.

최근에는 이미지 센서(CMOS) 2/3인치나 1/1.6인치로 키운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도 출시되고 있다. 이미지 센서가 크면 클수록 고품질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또 광학 25배줌 이상의 초망원 모드를 지원하는 렌즈가 탑재된 제품도 나오고 있다. 콤팩트 카메라이기 때문에 렌즈교환은 불가능하나 입문용 DSLR 카메라보다는 조작도 편하고 성능도 월등하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는 기본이다. 물론 가격은 보급형 DSLR이나 미러리스보다 비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렌즈교환으로 다양한 연출을 하고싶어”

이 경우엔 선택지가 DSLR 카메라와 미러리스 카메라로 나뉠 수 있다. 둘 모두 렌즈교환식이란 공통점을 갖추고 있으나 기본적인 원리와 특징은 다르다.

DSLR 카메라는 일반적으로 고성능을 갖추고 있다. 보급형이라도 사진사에 따라 작품이 나올 수 있다. DSLR은 광학 뷰파인더로 피사체를 정확히 촬영할 수 있다. 수많은 렌즈군이 준비돼 있어 연출의 자유로움이 있다. 위상차 검출방식 오토포커싱(AF)으로 초점을 빠르게 맞춰주고, 초고속 촬영도 가능하다. 숙련도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미러리스 카메라보다 더 고품질의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미러박스와 펜타프리즘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일정 크기 이하로 소형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크고 무거울 수 밖에 없다. 미러박스로 인해 셔터 소음이 발생할 수 밖에 없으며 상대적으로 카메라나 렌즈의 가격이 비싼 편이다.

미러리스는 DSLR에서 미러박스와 펜타프리즘, 뷰파인더를 빼서 크기와 무게를 가볍게 한 제품으로 휴대성에 초점을 잡은 제품이다. 뷰파인더 대신 액정표시장치(LCD)로 피사체를 확인하고 촬영할 수 있어 편리하다. LCD에서 보이는 화면이 실제 찍히는 사진과 동일하다. 근거리무선통신(NFC)나 무선랜(Wi-Fi) 등과 같은 기술이 탑재돼 활용이 편한 것도 장점이다. 렌즈군은 적지만 렌즈교환식이란 강점도 있다.

하지만 DSLR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이미지 센서, 부족한 렌즈와 액세서리는 전문적으로 쓰기엔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다. 작은 크기 탓에 배터리의 크기도 작다. LCD가 뷰파인더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구동시간은 더 짧아질 수 밖에 없다.

즉, 보다 전문적인 사진을 찍겠다면 DSLR을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쓰겠다면 미러리스가 좋다. 단, 렌즈교환식 카메라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렌즈군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50mm 단렌즈. 18-70mm 줌렌즈 등 1~2개의 렌즈만 쓸 계획이라면 처음부터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일 수 있다.
2015/07/22 06:00 2015/07/22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