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아 커뮤니티에는 하루가 멀다하고 ‘아기 사진 촬영용 카메라를 추천해달라’는 게시물이 올라온다. 스마트폰에 들어간 카메라가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2% 부족한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런데 카메라를 추천해달라고 작성된 글을 살펴보면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는 너무 무거워서 못쓰겠어요’ 라든가 ‘미러리스 카메라도 막상 아이를 찍기엔 너무 커요’라는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기존에 쓰던 카메라가 있지만 아이 촬영에 적합하지 않다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그렇다. 니콘 D80, 캐논 60D, 소니 NEX5 등 DSLR과 미러리스 카메라를 보유하고 있지만 막상 우리 아이 사진 촬영에는 그리 손이 가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성인이나 어린이와 달리 영유아들은 촬영에 협조를 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사랑스러운 표정을 짓거나 행동을 취할 때, 바로 카메라를 들고 찍기엔 DSLR과 미러리스는 그리 적합하지 않다. 게다가 무거운 카메라 무게도 한 몫을 한다. 육아와 집안일로 혹사당한 애 엄마의 손목은 DSLR은 커녕 미러리스도 쥐기가 힘들다.

게다가 DSLR 카메라의 경우 뷰파인더를 통해 촬영을 해야 하는데, 이 경우 아이의 돌발행동을 눈치채기가 쉽지 않다. 시야가 대거 좁아지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상황에서 부모가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은 하이엔드 콤팩트카메라다. 작고 가볍지만 성능만큼은 발군이다. 최근에는 1인치 이미지센서를 채용한 콤팩트카메라도 나오고 있다. 1인치 카메라는 APS-C(22.2*14.8mm) 이미지센서가 장착된 DSLR·미러리스 카메라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휴대성이 좋고, 1/2.5인치(5.76*4.29mm) 이미지센서를 쓰는 스마트폰보다 성능이 우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민 끝에 소니의 하이엔드 콤팩트카메라 RX100mk4를 구입했다. RX100은 1인치 적층형 이미지센서가 채용된 제품이다. f1.8 밝기와 24-70mm 초점거리를 갖춘 렌즈가 장착됐음에도 작고 가벼운 무게가 구입의 동인(動因)이었다.

f1.8 밝기의 렌즈는 실내는 물론 야간 촬영에서도 빛을 발한다. 5축 손떨림 방지 기능과 디지털줌의 결합은 환상적이다. 멀리 떨어진 피사체를 찍어도 흔들리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 상단에 위치한 모드다이얼에는 ▲오토 ▲P ▲A ▲S ▲M ▲MR ▲파노라마 ▲HFR ▲신(SCN)이 각각 위치하고 있다. HFR은 이번에 새로 탑재된 기능이다. 최대 960fps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960fps라고 하니 잘 와닿지 않을텐데 약 40배 느리게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의미다. 대신, 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클래스10 이상의 SDXC 메모리카드가 필요하다.

또 최대 1/32000까지 지원되는 셔터스피드와 1초에 16장의 연사가 가능한 성능은 아이 촬영에 더 없이 좋다. 노출과 화이트밸런스도 훌륭하다. 별도의 설정을 통해 보정하지 않더라도 깔끔한 결과물을 보여준다. 1인치 이미지센서 채용으로 아웃포커스도 깊은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초점기능도 뛰어나다. 어두운 곳에서도 보조광을 통해 0.x초만에 초점을 잡아준다. AF-C로 불리는 연속 자동 초점 모드도 아이의 움직임을 빠르게 잡아준다.

무엇보다 막 찍어도 사진이 잘나온다. 렌즈를 바꾸거나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된다. 그냥 ‘오토’로 다이얼을 위치시킨 뒤 찍으면 된다. 고급사용자라면 다양한 설정을 통해 고급형 DSLR 카메라 수준의 결과물을 만들 수도 있다.
2015/09/16 06:00 2015/09/16 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더운 여름이 끝나면서 가정에서는 대청소가 한창이다. 대청소를 하면 집안 환경을 깨끗하게 만들 뿐 아니라 다양한 알러지 물질들을 제거할 수 있어 수시로 하는 것이 권장된다.


집안 구석구석을 쓸고 닦으면 기분이 상쾌해진다. 하지만 청소가 쉽지 않은 부분도 있다. 매트리스가 대표적이다. 침구류를 비롯해 침대커버가 씌워져 있어 각개 분리가 귀찮고, 크고 무거워서 청소하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다.

그렇다고 마냥 내버려둘 수는 없다.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동물비듬과 같은 알러지 물질들이 가장 많이 분포된 곳이 바로 침구류이기 때문이다.

알러지 물질 중 가장 심각한 것이 집먼지진드기다. 0.2~0.4mm의 작은 집먼지 진드기는 직접 상처를 주거나 병을 전파하는 것은 아니지만 진드기의 사체나 배설물이 공기 중에 떠돌다가 사람의 호흡기로 들어가거나 피부에 닿으면 알러지가 발생한다. 심한 경우 기관지 천식이나 아토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집먼지진드기는 습기가 많고 기온이 따뜻한 실내의 집먼지 속에 있으며 사람의 피부에서 떨어지는 인설(비듬)을 먹고 서식한다. 미국 환경조사업체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매트리스에서 채취된 먼지 1g에 수백마리정도의 집먼지 진드기가 발견되고 많게는 2만 마리까지 발견된 경우도 있다. 집에서 동물을 키우고 있다면 집먼지진드기가 더 많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먼지진드기를 없애기 위해서는 습도를 건조하게, 온도는 낮게 유지하는 것이 좋지만 현실적으로 이를 지키기란 쉽지 않다. 게다가 침구류에서는 건조해도 잘 산다. 몸에서 나오는 수분으로 인해 축축한 환경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제대로 없애려면 청소와 빨래가 답이다.

침구류 청소에 대한 수요 증가로 인해 침구청소기 시장도 점차 커지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침구청소기 연간 판매량은 10억대다. 아직 작은 시장이지만 육아를 시작한 신혼부부와 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침구청소기는 침구류 안에 자리잡고 있는 미세먼지와 집먼지진드기 등 각종 알러지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나온 제품이다. 내장된 진동 브러쉬나 진동판을 이용해 1차적으로 침구 속 먼지를 흡수하고, 2차로 자외선(UV) 살균 등으로 집먼지진드기와 각종 유해물질을 살균한다.

“일반청소기로도 가능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두가지 이유 때문에 함께 쓰는 것은 어렵다. 우선 위생상의 문제다. 바닥을 청소하던 청소기 헤더를 침구류에도 쓸 사람이 얼마나 될까. 게다가 ‘두드려서 털어내는’ 기능이 일반청소기에는 없기 때문에 성능도 떨어진다.

침구청소기의 핵심은 진동이다. 많이 두드려야 그만큼 유해물질도 많이 제거해줄 수 있다. 물론 빨아들인 미세먼지나 유해물질이 다시 밖으로 나오지 않게 필터사양도 좋아야 한다.

올해 초 육아를 시작한 기자도 최근 침구청소기를 구매했다. 가격대 성능비 등을 따지다보니 LG전자 침구킹을 선택하게 됐다.

침구킹은 2011년도에 처음 출시된 제품이다. 두드림 횟수는 분당 8000회로 경쟁제품 중 가장 많다. 헤파필터가 적용돼 한번 흡입한 먼지나 유해물질은 먼지통에서 빠져나오지 못한다. 고급 제품에는 자외선살균도 들어갔다.

기자가 구입한 제품은 유선(모델명: VH9211D)이다. 침구청소기와 사용설명서, 그리고 여분의 스펀지 1개로 구성됐다. 하단에 두드림판 2개가 대칭형으로 자리잡고 있고, 먼지통은 원터치 방식으로 배치됐다. 전원버튼은 손잡이 부분에 위치해 있어 손쉽게 끄고 켤 수 있다. 두드림판 사이에 있는 원통형 솔은 쓸기 기능을 한다.

전원을 켜면 하단에 두드림판이 미세하게 떨리면서 먼지를 털어낸다. 처음에는 두드림의 소음이 적고 힘이 약한 것 같아 성능이 나쁘다고 판단했으나, 청소가 끝난 이후 먼지통을 살펴보니 제법 많은 양의 먼지가 쌓여있었다. 소음이 적고 부드러운 것은 흡입력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이불이나 매트리스의 천이 달라붙지 않도록 미세하게 두드리는 과정이 있기 때문이다. 1.8kg의 무게를 갖고 있으나 일반청소기처럼 침구류 위에 놓고 굴리는 형태로 사용하기 때문에 무겁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침구청소기는 써본 사람은 계속 쓰게 될 것 같다. 그만큼 청소를 한 뒤 눈에 보이는 침구류 미세먼지나 유해물질이 많다는 뜻이다. 이 제품의 가격은 인터넷최저가 기준 13만원대다.
2015/09/02 06:00 2015/09/02 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가 옹알이, 뒤집기를 처음으로 할 때의 감동은 잊을 수 없다. 무슨말을 하는지 당최 알아들을 수는 없지만 마냥 기쁘고 행복하다. 뒤집기를 할 때는 이 감정이 더 커지더라.


이런 역사적인(?) 순간을 기록하기 위해 스마트폰이나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를 가져와보지만 0.1초가 멀다하고 움직이는 아이를 찍기란 쉽지 않았다. 게다가 옹알이와 같이 소리가 핵심인 콘텐츠를 촬영하기에 스마트폰은 성능이 너무 낮고, DSLR은 너무 크고 무겁다.

그래서 액션캠을 구입하기로 마음먹었다. 캠코더를 사기엔 부담스러웠고, 하이엔드 콤팩트카메라로는 좀 아쉬웠다. 나같은 아빠가 전세계적으로도 많은가보다. 아웃도어용으로 구입하는 사용자가 더 많겠지만, 가족용이나 올라운드용으로 구입하는 사람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캠코더 시장은 해마다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반면, 액션캠 시장은 성장세가 놀랍다. 시장조사기관 퓨처소스에 따르면 액션캠은 2014년에 335만대, 2015년에는 420만대로 성장하고 2016년에는 515만대 수준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내 액션캠 시장의 성장속도는 더 빠르다. 소니코리아 조사결과에 의하면 지난 2013년 1만5000대에 달하던 시장규모가 1년새 2배 증가했다. 올해는 그 이상이 예견되고 있다.

연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액션캠이지만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다. 국내에서는 고프로, 소니, 파나소닉 정도다. 고프로는 최근까지 국내에서 영업을 하지 않았으나, 최근 세파스라는 총판과 계약을 통해 정식으로 유통되고 있다. 소니와 파나소닉은 한국지사에서 맡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선택한 제품은 소니 HDR-AS100V다. 지난해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때 199달러에 판매돼 엄청난 인기를 얻었던 제품이다. 올해 3월에는 149달러에 나와 고프로의 인기가 무색할 정도로 많이 팔렸다.

이 제품은 1350만화소 이면조사식 CMOS이미지센서(CIS)가 탑재됐다. 풀HD 해상도에 초당 60프레임(fps)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아웃도어용으로 제작된만큼 기본적인 생활방수(IPX4)도 되며, 방진기능도 갖췄다. 무선랜(Wi-Fi)과 근거리무선통신(NFC)을 지원해 활용도가 높다.

(어떻게 높냐고? 아기방에 붙여놓고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녹화를 시작하고 정지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갖다 대기만하면 연동이 된다. 정도?)

크기는 24.2*46.5*81.5mm로 작지만 무게는 90g정도로 약간 묵직하다. 그래도 일반 카메라보다는 훨씬 더 가볍다.

AS100V는 아웃도어용으로도 좋지만 가족용으론 더 훌륭하다. 손떨림 보정 기능인 ‘뉴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가 탑재돼 있기 때문이다. 카메라를 들고 움직일때 발생하는 흔들림을 보정해 안정적이고 어지럽지 않는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떨림 보정 기능은 아이가 걷거나 뛸 때 이를 쫓아가면서 촬영할 때 최적의 영상을 만들어준다. 본인은 목튜브를 끼고 수영을 하는 딸래미를 360도로 돌아가며 찍을 때 이를 잘 사용했다. 방수도 되니까 물이 튀어도 문제 없다. AS100V에 들어간 손떨림 보정 기능은 소니 RX100m4의 5축 손떨림 방지보다는 성능이 좀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를 완벽히 해결하기 위해서는 스테디캠(카메라가 흔들리지 않게 무게 중심을 잡아주는 액세서리)을 쓰는 것으로 절충안을 마련했다.

170도의 화각도 재미난 부분이다. 화각이 넓어 영상이 왜곡되긴 하지만 광각의 이득은 쉽게 포기하기 힘들다. 녹음품질도 괜찮다. 카메라 전면에 위치한 스테레오 마이크가 음성을 깨끗하게 녹음해준다.

액션캠을 구입할 때는 목적을 먼저 생각해봐야 한다. 본인은 아웃도어용으로 쓰기 보다는 아이를 찍기 위해 구입했다. 이를 위해 ①가격이 저렴하고 ②손떨림 방지기능이 있어야 하며 ③튼튼해야 한다 라는 조건을 만족시키는 제품을 찾다보니 소니 AS100V가 눈에 들어온 것.

실전 아웃도어용으로 쓰기에는 고프로나 파나소닉의 제품이 더 어울릴 수 있다. 최근 출시한 파나소닉 액션캠 HX-A1과 고프로 세션은 초소형을 자랑한다. 4K 콘텐츠 촬영을 위해서는 소니의 X1000V도 좋은 선택일 수 있다.

2015/08/20 06:00 2015/08/20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