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에 해당되는 글 1

  1. 2012/06/14 인력빼가기, 보안업계도 예외 아니네

#1.지난 2010년 설립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업체 김 모 사장은 최근 고민이 많다. 국비지원학원과 계약을 맺어 나름(?) 우수한 신입사원을 채용한 것까진 좋았으나 해당 직원들이 2년을 채우지 못하고 대기업으로 이직하는 일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자바의 J도 모르는 사원들을 어르고 달래 열심히 가르쳐서 쓸만하게 만들었다 싶었더니 대기업으로 이직을 해버리더라. 신입사원을 실무에 활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키운 것은 우리회사인데 과실은 대기업이 다 가져가고 있다고 말했다.

#2.보안관제업체에 근무하고 있는 7년차 차 모 과장은 자신의 클라이언트였던 모 기관으로부터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다.

파격적인 연봉과 대우에 차 모 과장은 서슴없이 해당 기관으로 이직을 결정했고, 그가 있던 보안관제 프로젝트팀은 다른 팀으로 흩어졌다.

차 모 과장과 한팀이었던 직원은 보안관제시장에서 을 좇아 이직하는 경우는 비일비재하다. 오히려 의 입장에 있는 클라이언트들이 에 러브콜을 보내는 일이 많다고 귀뜸했다.

이어 클라이언트 사이에서는 우리 회사가 인재양성학교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어이없는 일이죠라고 덧붙였다.

중소기업을 비롯해 보안업체들이 인력빼가기에 몸살을 앓고 있다. 핵심 인재의 이직은 기술 유출과 결부되고, 이는 작은 기업 입장에서는 생존을 걱정할 만큼 치명적이라는 게 피해 기업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한 보안업체 관계자는 상반기에 고객사로 이직한 과·차장급 직원이 상당히 많다. 급여문제로 이직을 하는 직원들이야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우수한 인재를 거져데려간 대기업이나 공공기관들은 오히려 이적료를 내야하는 것 아닌가?”라고 아쉬움을 토했다.

이어 이런 이유 때문에 보안관제사업계약을 맺을 때, 상호간 (인력과 관련된) 계약서를 쓰긴하지만 이것만으로 모든 것을 막기는 힘들다. 제도적인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중소기업들이 대기업, 공공기관에 비해 낮은 급여, 복리후생 등이 약점이 돼 우수한 인재를 잃어버리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보안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일부 대기업들이 보안관제전문업체로 지정이 되면서 자금력을 앞세운 인력빼가기가 매우 성행했다. 대기업 수준의 급여나, 복리후생을 맞춰주지 못하는 이상 받아들여야하는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최근 고용노동부가 중소기업에 종사하는 경력직이 대기업으로 이직할 경우 이적료를 내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이채필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달 2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인력을 대기업에서 데려갈 경우 프로운동선수 이적료 내듯이 대기업이 능력개발기여분을 중소기업에 상환하는 식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대기업들은 신입사원보다 경력직을 수시채용하는 편인데, 보통 중소기업 직원들을 데려가는 방식으로 알고 있다. ‘중소기업이 대기업으로 가기위한 인재양성소와 같은 말이 나오는 등 인력유출 고통이 크다고 지적했다.

기업들의 인력문제를 국가에서 통제하는 것은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지만, 이적료 등의 제도가 현실화 된다면 중소기업들의 인력에 대한 애로사항을 일부 해결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2/06/14 08:15 2012/06/14 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