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결혼시즌이 다가오면서 혼수가전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들이 많다. 혼수가전은 한 번 구입하면 적어도 10년은 사용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혼수가전 구입은 결혼 예산 중 많은 금액을 소비하기 때문에 예비부부들이 결혼 준비를 할 때 가장 많은 어려움을 가지는 부분 중 하나다.

<딜라이트닷넷>은 ‘스마트한 혼수가전 구매 전략’을 주제로 냉장고, 세탁기, TV를 현명하게 구입할 수 있는 팁을 3부에 걸쳐 공유하고자 한다.

[창간기획/혼수가전 고르기③] 예랑이가 좋아할 TV 구매가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수품에서 TV는 큰 비중을 차지한다. 가격은 둘째치더라도 홈엔터테인먼트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가전제품이기 때문이다. ‘더 큰 화면의 TV를 살걸’, ‘스마트TV를 샀어야 했어’란 후회를 하지 않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선택을 잘해야한다.

현재 국내 TV시장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TV와 액정표시장치(LCD)TV로 양분돼 있다. 플라즈마디스플레이패널(PDP)TV는 찾아보기 힘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우선 고려사항은 ‘화면크기’와 ‘해상도’

TV 선택시 가장 중요한 사항은 화면크기와 해상도다. 아무리 큰 화면일지라도 해상도가 낮으면 눈이 아파 제대로 시청할 수 없다. 해상도는 화면의 섬세한 부분을 어느 정도까지 세밀하게 재현하는지를 나타내는 수치 정보다. 숫자가 크면 클수록 더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고 이해하면 된다. 최근 국내에 유통되는 TV는 대부분 풀HD(1920*1080) 혹은 UHD(3840*2160) 해상도를 가지고 있다.

유료방송을 가입하거나 DLNA 등 홈네트워크를 꾸며서 TV를 활용할 경우엔 UHD해상도의 TV를 구매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지상파 직접수신으로 TV를 본다면 풀HD 해상도 TV로도 충분하다. 아직 지상파가 송출하는 방송들은 UHD는커녕 풀HD에도 못미치고 있어서다.

TV 화면크기는 크면 클수록 좋다. 우리가 굳이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는 이유 중 하나가 큰 화면때문이 아닌가. TV와 시청위치의 거리를 계산해 본 뒤 가능한 가장 크기의 TV를 구입하는게 후회가 적다.

◆주파수? 그게 중요해?

옛날 TV로 축구경기나 움직임이 많은 콘텐츠를 감상할 때 ‘잔상’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는 TV가 1초에 보여줄 수 있는 장면수를 넘어섰기 때문에 나타난다. 초당 보여줄 수 있는 화면수를 ‘주파수’라고 부르는데 높을수록 성능이 우수하다. 보급형 TV제품의 경우 60Hz, 프리미엄 제품의 경우 240Hz으로 출시된다. 주파수가 높은 제품일수록 움직임이 많고 빠른 콘텐츠 감상에 적합하다. 예비신랑이 축구나 게임을 좋아한다면 고주파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LED TV, LCD TV…무슨 차이가 있을까?

앞서 언급한 것처럼 TV는 크게 두가지로 나뉜다. 먼저 올레드(OLED)TV는 디스플레이 밝기(휘도)를 조절하기 위해 백라이트가 아니라 자광(自光)하는 발광다이오드(LED)를 박았다. 백라이트를 쓰지 않기 때문에 완벽한 어둠을 연출할 수 있다. 또 LCD TV 대비 명암비와 빠른 반응속도 등의 장점을 가졌다.

LCD TV는 LED 백라이트를 통해 밝기를 조절하는 제품이다. 쉽게 설명하자면 TV 뒷면에 백색 LED로 밝기를, RGB 화소로 색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올레드TV보다 저렴하며 수명에 대한 문제도 거의 없다. 최근에는 퀀텀닷(QD, 양자점)이나 와이드 컬러 개멋(Wide Color Gamut, WCG) 등의 기술이 탑재돼 올레드TV와 견줄만큼 화질이 크게 개선됐다.

◆이외에도...

이외에도 스마트 기능이나 3D 기능이 필요하다면 해당 기능이 탑재된 제품을 구입하면 된다. 최근 몇 년간 스마트TV의 활용도가 낮아 인기가 떨어진 것은 사실이나 얼마전부터 셋톱프리 IPTV, 클라우드 게임 등과 같은 스마트TV 전용 콘텐츠가 등장하고 있어 고려해볼 만하다.

오직 가격대 성능비만 따지자면 중소기업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단, 스마트TV와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고 사후서비스(AS)의 불편함은 감수해야 할 것이다.


◆어떤 제품 사야하나?


TV는 구입은 인터넷으로 하더라도 매장에서 직접 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다. 같은 화면크기의 TV라도 패널과 엔진에 따라 느껴지는 화질이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아래 내용은 기초적인 지식이나 구입시에는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삼성전자 TV는 크게 SUHD TV(퀀텀닷)와 LCD TV 두 종류로 나뉜다. 앞서 소개한 것처럼 SUHD TV는 기존 LCD TV 백라이트 필름부와 액정사이에 퀀텀닷 필름을 삽입한 제품을 뜻한다. 퀀텀닷은 나노미터 크기의 원자가 뭉쳐진 반도체로 백라이트 빛이 퀀텀닷을 통과하면 색재현력을 높였다. 어려운 이야기는 접어두고 LCD TV보다 화질이 더 좋은 TV라고 생각하면 된다. 현재 SUHD TV는 화면크기, 평면·곡면 별로 11개 모델이 출시돼 있다. 가격은 200만원대부터 시작된다.

삼성전자 LCD TV는 해상도에 따라 UHD와 풀HD로 나뉜다. 라인업은 시리즈4부터 시리즈9까지 있다. 숫자가 높을수록 더 고사양이다.

LG전자 TV도 올레드TV와 LCD TV로 나뉜다. 올레드TV는 위에서 언급한 특징을 갖췄다. 현재 UHD 제품 기준 8개의 모델(화면크기, 평면·곡면 여부)이 준비돼 있으며, 가장저렴한 55인치 제품이 450만원대 가격이 형성돼 있다.

LG전자 LCD TV는 두종류로 또 나뉜다. 슈퍼UHD와 일반UHD다. 차이점은 화질 엔진에 있다. 슈퍼UHD TV는 화질 엔진의 알고리즘을 개선해 보다 나은 색재현율을 구현했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이는 글로 설명하기 힘든 부분이니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기 바란다.
2015/09/24 06:02 2015/09/24 06:02
가을 결혼시즌이 다가오면서 혼수가전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들이 많다. 혼수가전은 한 번 구입하면 적어도 10년은 사용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혼수가전 구입은 결혼 예산 중 많은 금액을 소비하기 때문에 예비부부들이 결혼 준비를 할 때 가장 많은 어려움을 가지는 부분 중 하나다.

<딜라이트닷넷>은 ‘스마트한 혼수가전 구매 전략’을 주제로 냉장고, 세탁기, TV를 현명하게 구입할 수 있는 팁을 3부에 걸쳐 공유하고자 한다.

[창간기획/혼수가전 고르기②] 전자동? 드럼?…어떤 세탁기 살까

세탁기 구입시 가장 많이 고려하게 되는 것이 드럼이냐 전자동이냐를 선택하는 것이다. 보통 혼수가전으로는 드럼세탁기가 인기지만, 전체 판매량을 보면 일반세탁기의 인기가 더 높다.

일반세탁기는 세탁조가 좌우로 회전하며 발생된 물살로 세탁물을 비벼 빤다. 일명 와류식 세탁기라 불린다. 세탁력이 좋고 세탁시간이 짧으며 가격 또한 저렴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깜빡한 세탁물을 넣기도 편하다. 하지만 세탁시 물소비가 많고 회전에 의해 옷감 손상과 엉킴이 심하다. 또 용량이 커질수록 세탁기의 높이가 깊어져 안쪽의 세탁물을 꺼내기가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드럼세탁기의 인기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드럼세탁기 출시 초기에는 프론트로더라는 낯선 형태와 세탁방식 때문에 선호도가 낮았지만, 옷감 손상이 적고 소음이 낮아 신혼부부들이 많이 선택하고 있다. 특히 드럼세탁기의 경우 건조, 탈취, 살균 등 다양한 부가기능이 있어 시능적 편의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에게 좋다. 그러나 회전방식이 아니라 낙차방식을 활용해 세탁하기 때문에 세제나 세탁물을 많이 넣으면 빨래가 잘 되지 않을 수 있다. 일반세탁기 대비 가격은 비싸다.

세탁기의 종류를 선택했다면 그 다음으로 고민할 것이 용량이다. 냉장고와 마찬가지로 세탁기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구매해야 한다. 2명이 사용할거니 용량이 적어도 괜찮을 것이란 생각을 하기 쉽다. 하지만 세탁기는 적어도 10년 이상은 사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향후 늘어날 가족을 생각해 대용량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집에서 이불빨래를 할 계획이라면 적어도 18kg 이상의 용량을 갖춘 세탁기를 구매해야 한다.

다음은 나에게 필요한 편의기능이 있는지를 체크해야 한다. 쾌속세탁이나 스팀, 건조 등이 필요하다면 해당 기능이 탑재된 제품을 구입하는게 좋다. 특히 2세 계획이 있는 신혼부부의 경우 스팀이나 삶기 기능은 많은 편리를 제공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액티브워시

삼성전자 액티브워시는 개수대와 빨래판이 일체형 형태로 된 세탁조 커버 ‘빌트인 싱크’와 애벌빨래 전용 물 분사 시스템인 ‘워터젯’을 탑재했다. 애벌빨래 후 세탁물을 아래에 있는 세탁조로 바로 투입해 별도의 이동 없이 세탁 전 과정을 한번에 끝낼 수 있다.

용량 – 10~21kg
색상 – 실버, 메탈실버, 화이트
에너지 소비효율 – 1~2등급
온라인 최저가 – 40~10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 블랙라벨

LG전자 블랙라벨은 전자동세탁기로는 처음으로 스팀 기능을 탑재했다. 새로 추가된 ‘위생 40도’ 코스와 ‘살균 60도’ 코스는 스팀을 사용해 찌든 때를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애벌 + 표준’ 코스도 들어갔다. ‘애벌+표준’ 코스는 ‘두드리기’와 ‘주무르기’ 동작으로 세탁한다. 동작은 LG전자 다이렉트드라이브(DD)모터의 초정밀 제어기술로 구현했다.

용량 – 16, 19kg
색상 – 모던스테인리스(실버), 프리실버, 화이트
에너지 소비효율 – 1~2등급
온라인 최저가 – 80~11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버블샷 애드워시

삼성전자 버블샷 애드워시는 세계 최초로 드럼세탁기 도어에 작은 창문인 ‘애드윈도’를 채용한 제품이다. 세탁·헹굼·탈수 등 작동 중에 ‘일시정지 버튼’을 눌러 잠시 작동을 멈춘 후 ‘애드윈도’만 열면 세탁물을 간편하게 추가할 수 있다.

용량 – 17~21kg
색상 – 화이트, 이녹스 실버, 차콜 그레이
에너지 소비효율 – 1등급
온라인 최저가 – 130~18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 트롬 트윈워시

LG트롬 트윈워시는 세탁기 사용 시 ‘분리세탁’의 필요성을 느끼는 소비자를 위해 개발됐다. 드럼 세탁기 트롬에 통돌이 방식의 트롬 미니워시를 결합했다. 두 대의 세탁기를 하나로 합친 혁신 덕분에 분리세탁과 동시세탁이 가능하다.

용량 – 17~21kg
색상 – 모던스테인리스, 화이트
에너지소비 효율 – 1등급
온라인 최저가 –200~250만원대(트롬 미니워시 포함)
2015/09/24 06:01 2015/09/24 06:01
가을 결혼시즌이 다가오면서 혼수가전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들이 많다. 혼수가전은 한 번 구입하면 적어도 10년은 사용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혼수가전 구입은 결혼 예산 중 많은 금액을 소비하기 때문에 예비부부들이 결혼 준비를 할 때 가장 많은 어려움을 가지는 부분 중 하나다.

<딜라이트닷넷>은 ‘스마트한 혼수가전 구매 전략’을 주제로 냉장고, 세탁기, TV를 현명하게 구입할 수 있는 팁을 3부에 걸쳐 공유하고자 한다.

[창간기획/혼수가전 고르기①]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 구입시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사항은 용량이다. 용량이 크면 클수록 더 많은 음식과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다. 용량 선택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이뤄져야 한다. 결혼 초기에야 보관할 음식이 많지 않지만 부모님들이 보내주시는 음식을 비롯해 유통기한이 긴 식재료 등으로 인해 냉장고의 빈자리는 점점 더 없어지기 마련이다.

특히 육아를 시작하면 용량에 대한 문제는 더 커진다. 모유·이유식 저장을 비롯해 아이가 먹을 식재료까지 생각해야 한다. 따라서 본인의 생각보다 100~200리터 더 큰 용량의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훗날 후회하지 않는 선택이 될 것이다.

용량을 결정했다면 이제는 냉장고의 형태를 선택해야 한다. 흔히 도어(문)의 개수에 따라 일반냉장고, 양문형냉장고(4도어냉장고)로 구분할 수 있다.

일반냉장고는 상·하칸으로 나뉘어져 각각 냉장실과 냉동실로 쓸 수 있는 제품이다.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제품으로 양문형, 4도어냉장고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최근에는 냉동실보다 냉장실을 훨씬 더 자주 여닫고 사용한다는 점이 반영된 상(上)냉장·하(下)냉동, 일명 바텀프리저 냉장고가 인기를 얻고 있다. 일부 모델은 김치를 보관할 수 있도록 김치보관실이 따로 마련된 제품도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일반냉장고의 장점은 비교적 폭이 좁다는 것이다. 최근 10년 이내에 완공된 아파트의 경우 냉장고 공간이 넓게 설계돼 있으나, 그보다 더 오래된 아파트의 경우 가로가 1미터가 안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신혼집 주방가구의 배치를 고민해보고 양문형이 들어가지 않을 것 같다면 바텀프리저 형태의 일반냉장고를 구입하는 것이 현명하다. 아니면 싱크대 리모델링이 불가피할 것이다.

양문형냉장고는 도어를 양쪽으로 여는 방식으로 흔히 좌측칸은 냉동실, 우측칸은 냉장실로 구성된 제품이다. 좌우로 기능을 나눴기 때문에 일반냉장고보다 칸이 많다. 칸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정리하기가 편하다는 의미다. 홈바가 적용돼 자주마시는 음료 등을 쉽게 꺼낼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문을 덜 열게 되니 전기세도 아낄 수 있다.

4도어냉장고는 일반냉장고와 양문형냉장고의 장점을 결합한 제품이다. 주로 프리미엄급 제품이 4도어냉장고로 출시된다. 상냉장·하냉동의 형태를 띄고 있으며 최대 1000리터에 달하는 용량이 특징이다.

양문형의 가장 큰 장점이자 단점은 큰 크기와 용량이다. 일반냉장고는 아무리 커도 600리터를 넘지 못한다. 하지만 양문형냉장고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1000리터 용량을 가진 모델이 있다. 다만 폭과 깊이가 길기 때문에 냉장고를 설치할 장소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이외에도 ▲냉장실 내부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정온력 ▲김치, 과일 등 효율적인 수납공간 유무 ▲에너지소비효율 등을 따져서 구매하는게 좋다.

아래 소개된 제품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4도어, 바텀프리저, 일반냉장고 대표 모델이다. 각자 필요사항에 따라 다른 모델도 살펴보길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셰프컬렉션 김치플러스 1000L RF10J9920S4 스플렌디드 메탈 실버

용량 - 냉동 변온실 213리터, 냉동실 212리터, 냉장실 575리터
크기(가로*높이*깊이) - 908*1850*937mm
소비전력 - 35.9 kWh/월
온라인 최저가 - 55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슬림스타일 냉장고(바텀프리저)  RL35TEB7F Refined Steel

용량 – 냉동실 104리터, 냉장실 232리터
크기(가로*높이*깊이) - 600*1920*646 mm
소비전력 - 22.5 kWh/월
온라인 최저가 - 7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일반냉장고 534 L RT53H6120SL Natural (실버)

용량 – 냉동실 126리터, 냉장실 408리터
크기(가로*높이*깊이) - 790*1855*770 mm
소비전력 27.7kWh/월
온라인 최저가 - 7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디오스 정수기 냉장고 J827SB35

용량 – 냉동 367리터, 냉장 457리터
크기(가로*높이*깊이) - 912*1797*923 mm
소비전력 – 39.7kWh/월
온라인 최저가 – 34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싱싱냉장고(바텀프리저) M325SW

용량 – 냉동실 93리터, 냉장실 227리터
크기(가로*높이*깊이) - 595*1900*650 mm
소비전력 – 19kWh/월
온라인 최저가 – 70만원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싱싱냉장고 B603GMZP

용량 – 냉동실 173리터, 냉장실 420리터
크기(가로*높이*깊이) - 860*1840*730 mm
소비전력 – 29.9kWh/월
온라인 최저가 -80만원대
2015/09/24 06:00 2015/09/24 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디지털데일리(www.ddaily.co.kr)가 ‘또 다른 IT 뉴스’의 가치에 주목하기 위해 창간한 블로그 미디어 ‘딜라이트닷넷’(www.deligit.net)이 독자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9월 26일자로 창간 6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정보가 넘치고, 미디어의 유통채널은 갈수록 다변화되고 있지만 사물의 본질을 꿰뚫은 정보는 상대적으로 고갈되고 있습니다. 딜라이트닷넷은 6년전, 디지털데일리의 IT 전문기자들이 독자 여러분들과 보다 편안한 방식으로 소통하고, 보여지는 사물의 이면과 인사이트를 공유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창간 당시와 비교했을때, 블로그와 SNS와 같은 비정형의 미디어 채널은 예상을 뛰어넘는 놀라운 속도로 정도로 확장됐습니다. 그리고 기존과는 또 다른 다양한 형태의 소통 채널이 생성되고 있습니다.

딜라이트닷넷은 IT 전문기자들이 통신,반도체, IT서비스,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보안, 콘텐츠 및 게임 등 자기 분야에서 오랜기간 쌓은 경험을 독자들과 보다 편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미디어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창간 6주년 특별기획

‘딜라이트닷넷’은 올해 창간 6주년을 맞아 2015년 각 IT분야별 핫 이슈를 중심으로 현황을 진단한 특별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아래 특별 기획을 주제로 순차적으로 게재될 예정입니다.

▲‘4번째 이동통신사’ 등장할 수 있을까(채수웅 기자) ▲클라우드로의 긴 여정, SW 업체들의 변화(백지영 기자) ▲‘다시 반도체다’...영욕의 반도체 산업(한주엽 기자) ▲‘현실화된 O2O’, 시장 게임의 룰을 바꾸다(이수환 기자) ▲‘핀테크(Fintech)’ 시장 ▲IT서비스업계 ‘승자는 누구?’(이상일 기자) ▲‘오펜시브 시큐리티(Offensive Security)’의 부상(이유지 기자) ▲스마트한 혼수가전 구매 전략(이민형 기자) ▲모바일게임 2라운드, 빅뱅 다가온다(이대호 기자)

독자 여러분들의 성원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딜라이트닷넷
2015/09/22 14:00 2015/09/22 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