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스프로4'에 해당되는 글 1

  1. 2015/11/11 사진으로 보는 서피스프로4, 그리고 간단한 사용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0일 서울미술관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2in1 태블릿 ‘서피스프로4’ 론칭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서피스프로4의 사양과 성능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조금 일찍 도착한 탓에 서피스프로4를 조금 더 오랫동안 만져볼 수 있었다. 서피스프로4는 전작 서피스프로3와 유사한 모습을 지녔다. 차이가 있다면 전원버튼과 볼륨버튼이 상단으로 이동했고, 서피스펜이 좌측에 자석을 통해 붙는다는 것. 화면도 12.1인치에서 12.3인치로 아주 소폭 커졌다. 물론 체감하긴 힘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착식 키보드인 ‘타입커버(Type Cover)’는 전작대비 상당히 좋아진 느낌이 들었다. 우선 키 간격이 생겼다. 서피스프로3용 타입커버는 키가 다닥다닥 붙어있어서 보기엔 이뻤을지 몰라도 실제 사용하기엔 불편하기 짝이 없었다. 개인적으로 흐르는 듯한 타이핑을 즐기는데, 키가 모두 붙어있다보니 키 위치가 헷갈려서 빠른 타이핑이 힘들었다. 신제품은 키 간격을 넓게 둬서 위치가 헷갈리는 불편함은 없었다.

키감도 향상됐다. MS에서는 이를 두고 ‘랩탑에 준하는 키보드’, ‘기계식 키보드’라고 지칭했는데 사실은 펜타그래프 방식의 키보드다. 키압이 적당히 높아 쫀득한 느낌이 일품이다. 지문인식 모듈이 적용된 타입커버도 있는데, 현재 북미에서만 판매중이다.

트랙패드는 전작대비 40% 확대됐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맥북 에어보다는 작은 느낌이다. 최대 다섯손가락 입력을 지원하는데, 맥북처럼 다양한 제스처를 설정해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근데 트랙패드의 세로 길이가 좀 짧아서 4~5손가락 제스처는 좀 불편할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피스펜은 편리했다. 적당한 굵기를 갖춰 잡기 편했고, 펜 앞에 달린 팁은 적당한 마찰력을 가지고 있어 쓱쓱 쉽게 필기가 가능했다. 참고로 별매되는 서피스펜을 구입하면 팁을 교체할 수도 있다. 또 서피스펜은 1024 레벨의 압력을 감지한다고 한다. 테스트해보니 힘을 더주고 덜주고에 따라 굵기가 달라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피스펜 후면은 버튼식이다. 한번 누르면 원노트, 연속으로 두 번 누르면 클리핑(스크린샷), 꾹 누르면 코타나가 작동한다. 원노트에서는 지우개로도 쓸 수 있다(단, 픽셀이 아니라 획 단위로 지워진다)

윈도10에 탑재된 안면인식 기능 ‘윈도 헬로’도 적용됐다. 다만 인텔 리얼센스 3D 카메라가 아니라고 한다. 향후 서드파티 3D 카메라로도 윈도 헬로를 쓸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서피스프로4의 구성품은 단촐하다. 서피스프로4 본체, 서피스펜, 어댑터, 사용설명서. 타입커버는 별매다.
확대

서피스프로4의 성능을 체험하기엔 애플리케이션을 동작해볼 수 없었고, 시간도 짧아 상세히 서술하긴 힘들지만 노트북을 대체하기엔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그만큼 비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11 06:00 2015/11/11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