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키보드'에 해당되는 글 1

  1. 2015/10/16 말아쓰는 키보드 ‘LG 롤리 키보드’ 써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2015에서 LG전자가 신박한 제품을 하나 선보였다. 4단으로 접히는 블루투스 키보드 ‘롤리 키보드(Rolly Keyboard)’가 그 주인공이다. 당시 정보기술(IT)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롤리 키보드를 구입하고 싶다는 의견이 줄을 이었다. 이는 지금까지 제대로 된 휴대용 블루투스가 없었음을 방증한다.

롤리 키보드는 두루말이를 말듯이 4단으로 접고 펼 수 있는 제품이다. 키보드를 펴면 263*103.7*14.8mm 크기의 미니키보드로 변신된다. 접으면 263*25.3*25 .3mm 정도의 막대 형태로 변형돼 휴대성이 좋다. 무게는 145g으로 일반 스마트폰과 비슷한 무게를 지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의 전원 버튼은 없고 펴면 켜지고, 접으면 꺼진다. 또, ‘듀얼 페어링(Dual Pairing)’ 기능으로, 스마트폰, 태블릿 등 2개 기기를 블루투스로 동시에 연결해 키보드 변환버튼으로 바꿔가며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롤리 키보드는 AAA 건전지 하나로 하루 평균 4시간 사용 기준, 약 3개월동안 사용 가능하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모든 운영체제와 기기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휴대용 키보드도 키감은 중요하다. 작게 만들었지만 이상한 키감으로 시장에서 사라진 수많은 키보드 제품을 떠올려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롤리 키보드의 키감은 나쁘지 않다. 일반 키보드보다 크기는 작지만 키캡 크기는 17mm 로 꽤 크기 때문에 이질감은 느껴지지 않았다. 펜타그래프 방식의 키보드로 키캡 높이가 낮고 압력이 높아 생각보다 힘을 많이 줘야 눌러지는 점은 적응이 필요할 것 같다. 또 크기를 줄이기 위해 숫자키열을 펑션(fn)키의 형태로 만들었다. 숫자키를 많이 쓰는 사람이라면 불편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감을 테스트하기 위해 애국가를 입력해봤는데 큰 불편함은 없었다. 다만 접히는 부분으로 인해 키 열 사이가 깊다. 이로 인해 타이핑을 할 때 깊은 홈에 걸려서 당황하기도 했다. 이부분 역시 적응이 필요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은 조금 비싸다. 해외에서 119달러에 출시됐다. 환율을 적용하면 13~4만원이 될 것으로 예상되나 LG전자에서 “해외보다는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될 것”이라고 밝혀 국내가격은 12만원 안팎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9일 국내에 정식 출시된다.
2015/10/16 06:00 2015/10/16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