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리스'에 해당되는 글 1

  1. 2015/07/22 똑딱이? DSLR? 미러리스? 어떤 카메라 사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한번쯤은 충동구매로 후회의 한숨을 쉰 적이 있을 것이다. 본인도 그런 경험이 많다. ‘나는 얼리어답터’라는 명목으로 구입한 전자기기들이 집 한켠에서 먼지만 쌓여가고 있다. 이렇듯 목적이 불분명한 소비는 언제나 후회로 돌아온다.

대표적인 정보기술(IT) 제품인 카메라도 마찬가지다. 간단한 스냅사진을 찍기 위해 풀프레임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은 낭비다. 렌즈를 구매할 계획이 없음에도 렌즈교환식 미러리스 카메라를 사는 것도 어리석은 일이다.

즉, 사용자의 생활패턴이나 목적에 따라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이미 시장에는 여러분들의 취향과 목적에 맞는 다양한 제품군이 준비돼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카메라도 잘 몰라. 대신 가볍고 잘 찍혔으면 좋겠어”

이런 사용자는 콤팩트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콤팩트 카메라는 주로 간단한 작업을 위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크기가 작아 휴대하기는 편하지만 그만큼 성능은 낮은 편이다. 대신 매우 편하다. 전원을 켜고 셔터를 누르면 찍힌다. 전자식 줌렌즈가 탑재돼 카메라 바디에 있는 레버를 밀고 당기면 줌이 된다.

최근에는 이미지 센서(CMOS) 2/3인치나 1/1.6인치로 키운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도 출시되고 있다. 이미지 센서가 크면 클수록 고품질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또 광학 25배줌 이상의 초망원 모드를 지원하는 렌즈가 탑재된 제품도 나오고 있다. 콤팩트 카메라이기 때문에 렌즈교환은 불가능하나 입문용 DSLR 카메라보다는 조작도 편하고 성능도 월등하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는 기본이다. 물론 가격은 보급형 DSLR이나 미러리스보다 비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렌즈교환으로 다양한 연출을 하고싶어”

이 경우엔 선택지가 DSLR 카메라와 미러리스 카메라로 나뉠 수 있다. 둘 모두 렌즈교환식이란 공통점을 갖추고 있으나 기본적인 원리와 특징은 다르다.

DSLR 카메라는 일반적으로 고성능을 갖추고 있다. 보급형이라도 사진사에 따라 작품이 나올 수 있다. DSLR은 광학 뷰파인더로 피사체를 정확히 촬영할 수 있다. 수많은 렌즈군이 준비돼 있어 연출의 자유로움이 있다. 위상차 검출방식 오토포커싱(AF)으로 초점을 빠르게 맞춰주고, 초고속 촬영도 가능하다. 숙련도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미러리스 카메라보다 더 고품질의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미러박스와 펜타프리즘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일정 크기 이하로 소형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크고 무거울 수 밖에 없다. 미러박스로 인해 셔터 소음이 발생할 수 밖에 없으며 상대적으로 카메라나 렌즈의 가격이 비싼 편이다.

미러리스는 DSLR에서 미러박스와 펜타프리즘, 뷰파인더를 빼서 크기와 무게를 가볍게 한 제품으로 휴대성에 초점을 잡은 제품이다. 뷰파인더 대신 액정표시장치(LCD)로 피사체를 확인하고 촬영할 수 있어 편리하다. LCD에서 보이는 화면이 실제 찍히는 사진과 동일하다. 근거리무선통신(NFC)나 무선랜(Wi-Fi) 등과 같은 기술이 탑재돼 활용이 편한 것도 장점이다. 렌즈군은 적지만 렌즈교환식이란 강점도 있다.

하지만 DSLR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이미지 센서, 부족한 렌즈와 액세서리는 전문적으로 쓰기엔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다. 작은 크기 탓에 배터리의 크기도 작다. LCD가 뷰파인더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구동시간은 더 짧아질 수 밖에 없다.

즉, 보다 전문적인 사진을 찍겠다면 DSLR을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쓰겠다면 미러리스가 좋다. 단, 렌즈교환식 카메라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렌즈군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50mm 단렌즈. 18-70mm 줌렌즈 등 1~2개의 렌즈만 쓸 계획이라면 처음부터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를 구입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일 수 있다.
2015/07/22 06:00 2015/07/22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