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네이트온, MSN메신저 등의 인스턴트메신저를 사용한 금융 피싱 사기가 극성이었습니다.

피싱 수법은 대체로 평이했지만, 메신저라는 특성상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메신저에 등록된 사용자들은 대부분 지인임을 노리고, 이들을 대상으로 급전이 필요하다고 ‘낚은 것’입니다.

최근 스마트폰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카카오톡, 마이피플과 같은 모바일메신저를 사용한 금융 피싱 사례가 하나둘 씩 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을 악용한 금융사기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 카카오측은 서버해킹이나 피싱으로 인한 사건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내막은 이렇습니다. 피해자 장모씨(52)는 “카카오톡 피싱을 당해 600만원의 손해를 봤다”고 서울 동작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정씨는 지인으로부터 600만원을 빌려달라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고 송금했습니다. 송금할 당시 지인의 프로필은 특이한 점이 없었다는게 장씨의 주장입니다.

그러나 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장씨의 지인이 아니었고, 송금 후 카카오톡의 프로필은 다른 사람의 것으로 변경됐습니다. 송금액 역시 이미 인출된 상태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 관계자는 “서버에 침입한 기록이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서버해킹이라고 볼 수 없다”며 “기술적인 해킹이나 피싱을 통해 이루어진 것이 아닌 프로필 사진과 이름을 사칭한 단순한 사기사건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습니다.

관할 경찰서 관계자 역시 “해킹보다는 사칭사기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수사방향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서 메신저 금융 피싱 사기가 줄어들게 된 계기는 2008년 말부터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정부에서 캠페인을 벌이고, 언론에서도 지속적으로 관련 내용을 노출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 2009년에는 본격적으로 메신저에 피싱 경고문구가 탑재된 것도 피싱 사고를 줄이는데 한 몫했습니다. 해외 IP로 접속하거나, 특정 키워드를 입력할 경우 피싱 문구가 노출되도록 해 사용자들에게 경각심을 줬기 때문이죠.

앞서 언급한 카카오톡 피싱사고 이후로 카카오톡, 마이피플, 라인 등 주요 모바일메신저에도 피싱문구가 탑재됐지만, 아직 좀 부족해보입니다.

카카오톡의 경우 서로 대화상대로 추가 돼 있는 경우(양측 모두 전화번호가 저장돼 있는 경우)에는 피싱 경고문구가 뜨지 않습니다. 한 쪽만 저장돼 있는 경우는 피싱 경고 문구가 뜹니다.

마이피플도 마찬가지입니다. PC버전은 네이트온과 동일하게 ‘입금’, ‘만원’, ‘은행’, ‘카드’ 등의 키워드를 입력하면 피싱 경구문구가 뜹니다. 그러나 모바일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만약 모바일메신저에서도 특정 키워드가 노출되거나, 대화가 시작할 때 피싱 경고문구가 뜬다면 어떨까요? 100% 막는 것은 불가능하더라도 이전보다 사기 피해는 확실히 줄어들 것이라 생각됩니다. 경고문구로 인해 피싱 사기에 대한 인지를 한 번 더 할 수 있으니까요.

이런 부분은 방통위와 KISA에서 적극적으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모바일메신저 개발업체에게 배포해 더욱 지능화되는 피싱 사고 예방에 일조해야 되지 않을까요?



2012/08/21 17:45 2012/08/21 17:45


네이트온과 카카오톡의 공통점이 무엇일까요?

처음에 여러분이 생각했던 그것이 맞습니다. 둘 다 메신저 서비스라는 점이죠.

두 개의 서비스 모두 각각의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도 동일하네요. 네이트온은 유선시장에서 1위, 카카오톡은 모바일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죠.

차이점이 있다면 로그인 기반이냐, 전화번호부 기반이냐 정도를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포스팅의 제목은 ‘카카오톡은 네이트온을 넘어서야한다’이지만, 이는 ‘사용자수를 넘어서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물론 시간이 지나서 카카오톡 사용자(1000만)가 네이트온 사용자(2500만)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으나, 중요한 것은 사용자수가 아닙니다.

4월 1일부로 1000만 사용자를 확보한 카카오톡의 다음 행보는 ‘수익모델 확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카카오에서는 ‘수익모델도 좋지만 사용자들의 편의가 더 중요하다’라고 말하고 있긴 합니다만, 결국엔 수익모델을 고민해 봐야 할 시기가 오기 마련입니다. (어찌됐건 이윤추구를 위한 기업이니까요)

사실 네이트온의 경우 SK컴즈의 대표적인 서비스이지만, 직접적으로 돈이 되는 서비스는 아닙니다. SK컴즈는 사용자들이 좀 더 유선 네이트나 싸이월드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네이트온을 운영하는 것이지, 네이트온으로 수익을 내고자 하는 바람은 아마 없을 것입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아 사족을 달자면 기업의 모든 서비스들이 수익을 목표로 하는 것은 아닙니다. 흔히 대기업 서비스들은 다양합니다. 앞서 예시를 든 SK컴즈의 경우 네이트온, 네이트, 미니홈피, C로그 등 다양한 서비스 모델이 있습니다. 수익을 낼 수 있는 서비스에 접근하기 쉽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전략중의 하나입니다.)

이렇듯 네이트온과 카카오톡은 지향하는 바는 유사하나 출발점이 완전히 다릅니다.

두 서비스 모두 사용자들간의 의사소통을 돕고,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점에서는 동일하나, 카카오톡은 그 의사소통 이전에 기저(基底)가 되는 서비스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좀 직설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보자면, ‘SK컴즈가 네이트온에서 수익을 얻지 못해도 다른 곳에서는 수익을 낼 수 있으나,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수익을 얻지 못하면 그걸로 끝’이라는 얘기입니다.

물론 지금 당장 카카오톡이 수익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이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인프라(사용자, 투자금, 장비 등)가 확보돼 있으니 천천히 생각해보면 될 것입니다.

일전에 ‘카카오톡 유료화한다’라는 소문이 돌았던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카카오톡이 망하려고 작정하지 않은 이상 유료화는 절대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는 사용자들을 배려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카카오톡의 대체재(다음 마이피플, 네이버톡, 와츠앱 등)가 널려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은 “카카오톡 유료화요? 1000년 뒤에 생각해보겠습니다”라고 답하기도 했죠.

지난 11일 열린 카카오톡 기자간담회에서 이제범 대표는 “카카오톡의 수익모델은 생각해둔 것이 있습니다. 그러나 수익모델로 인해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측면에서 검토 중입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지금보다 조금이라도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카카오가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사랑받고, 더 나아가 국내 모바일 메신저의 바이블이 되길 기원합니다.

2011/04/26 15:31 2011/04/26 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