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의 안드로이드 진저브레드(Gingerbread) 업데이트가 바로 오늘(17일) 진행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 ‘진저브레드’ 업글 ‘시동’)



이번 포스팅에서는 제가 사용하고 있는 갤럭시S에 진저브레드를 업데이트해 어띤 점이 변경됐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진저브레드의 새로운 기능은 크게 ▲NFC 지원 ▲인터넷 전화(SIP) 자체지원 ▲게임기능 향상 ▲배터리·메모리 관리 기능 향상 등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관련 기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 안드로이드 진저브레드의 새로운 기능 살펴보니)

진저브레드 업데이트를 마치면, 어디서 많이 본 화면이 뜹니다. 네, 그렇습니다. 삼성전자의 기본 UI인 터치위즈 3.0입니다. 갤럭시S2에 적용된 터치위즈 4.0이 아닌 것은 조금 아쉽습니다. 상단에 있는 알림바는 진저브레드 UI로 변경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메인메뉴로 진입해도 과거 프로요(2.2)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대신 새로운 기능이 눈에 띄였는데, 바로 ‘다운로드’ 기능이 따로 존재했습니다.



다운로드는 웹브라우저에서처럼 안드로이드폰에서 내려받은 파일들을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수행합니다. 날짜별로 정렬돼 있어 쉽게 찾고,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이전버전 프로그램 관리자에서는 안드로이드폰에 설치된 앱의 목록과 설치용량만 보여줬다면 진저브레드에서는 남은 용량을 하단의 그래프를 통해 보여줍니다. 현재 구동되고 있는 프로세스에 대한 정보도 보여줍니다.



눈에 띄는 부분은 배터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기능입니다.

기존의 배터리매니저와 동일하나 상단에 ‘배터리 사용 시간’이 추가됐습니다. 또한 스마트폰에 탑재된 센서들의 사용여부에 따른 배터리 소모도 실시간으로 보여줍니다. 이로써 사용자들은 배터리관리가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실제로 약 3시간정도 사용해본 결과 프로요보다는 배터리 관리성능이 우수해진 것을 체감했습니다.)

또한 현재 백그라운드에서 구동되고 있는 앱들의 목록과 구동시간, 가용램의 크기도 보여줌으로써 퍼포먼스를 사용자 스스로 조절할 수 있게 됐습니다.

진저브레드부터 제공하는 원터치 단어 선택 기능도 탑재돼 있었습니다. 실제로 사용해보니 손이커서 조작이 힘들었던 분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SK텔레콤의 자랑거리 중 하나인 티맵(Tmap)도 3.0 버전으로 기본탑재 돼 있습니다. 그러나 티맵의 맵데이터는 티맵사이트를 통해서 내려받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진저브레드 펌웨어를 업데이트 한 후 의아한 점은, ‘인터넷 전화 기능’이 탑재돼 있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NFC(근거리무선통신)의 경우 갤럭시S에 칩셋이 탑재돼 있지 않아 어쩔 수 없다고 치더라도, 인터넷 전화 기능이 빠져있다는 것은 의문을 갖게 합니다.



쿼드런트스탠다드(Quadrant Standard) 점수는 1200~1300점대로 나왔습니다.



갤럭시S 진저브레드는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터치위즈 특유의 버벅거림(?)도 많이 개선됐고, 인터넷 브라우징 속도도 빨라졌습니다.

램의 효율이 얼마나 좋아졌는지 수치상으로 확인하지는 못했으나, 10개의 앱을 실행시켰다가 종료시켜도 별 무리없이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앞서 나온 쿼드란트스탠다드 점수는 단순히 숫자일 뿐이므로 맹신하지 않으시는 게 좋습니다.

한마디로 갤럭시 시리즈의 진저브레드 업데이트,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업데이트는 삼성전자 키스(Kies)를 통해 할 수 있습니다. 업데이트를 한다고 데이터가 삭제되는 것은 아니지만, 혹시 모를 오류를 대비해 백업해두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기존에 ‘RFS->EXT4, Nilfs’ 등의 랙픽스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이를 꼭 해제하시고 진행하셔야 합니다. 아니면 안드로이드폰이 먹통이 돼 버리니까요. 또한 일부 이클레어/프로요 기반 앱들은 진저브레드에서 구동되지 않습니다.

2011/05/17 06:48 2011/05/17 06:48

조금 과장해서 말한다면 오늘은 대한민국 모바일 시장에 있어서 큰 한획을 그은 날이 아닐까 싶습니다.

바로 SK텔레콤의 데이터무제한 요금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기 때문이겠죠.

얼마전까지만 하더라도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데이터요금에 ‘벌벌’ 떨었습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앱 다운로드는 물론이고 음악 스트리밍, 동영상 감상 등의 서비스는 데이터 소모가 많아 와이파이(Wi-Fi) 환경 안에서만 사용했습니다. 물론 저 역시 그랬었구요. 데이터요금폭탄이 남얘기는 아니잖아요?

이번 SK텔레콤의 데이터무제한 요금제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확장된 사용자경험을 주게 될 거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사용자경험의 향상에 따라 업체들의 모바일 투자도 점차 늘어가겠죠? 비즈니스모델도 나올 것입니다.

아무튼, 사용자의 입장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찾고, 음악을 감상하고, 유튜브에서 뮤직비디오 등을 무제한으로 찾아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럼 사용자들이 데이터무제한요금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 제 기준으로 잠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먼저 스마트폰으로 무선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경우를 생각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아침에 출근을 하면서 트위터를 통해 하루밤새 일어난 일을 정리합니다. 이미지나 동영상이 있어도 데이터 요금을 무서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니깐 말이죠.

중요한 트윗은 즐겨찾기를 해두고 다시 메인화면으로 나옵니다. 출근길의 동반자인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실행시킵니다. 예전에는 한곡당 2-4메가를 사용하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대로 사용할 수 없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죠. 마음 놓고 최신곡들을 플레이리스트에 걸어놓고 재생을 클릭합니다.

스마트폰의 장점인 멀티테스킹도 활용해봅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인터넷브라우저로 포털사이트로 이동해 뉴스와 웹툰 등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합니다. 신작 영화의 트레일러를 감상하기 위해 유튜브도 접속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근길에 사용한 데이터의 총 사용량은 약 60메가바이트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SK텔레콤의 안드로이드 앱인 ‘미니 T월드’로 집계한 수치입니다.

이처럼 과거 데이터요금제로는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것들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래도 이건 시작에 불과합니다.

저는 미니 디바이스를 많이 가지고 다닙니다. 노트북을 비롯해 닌텐도 DSi, 아이팟터치를 들고다니면서 사용합니다.

아시다시피 최근에 나오는 미니 디바이스들은 대부분 와이파이를 지원해 다양한 콘텐츠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돼 있습니다. 노트북은 말할 것도 없구요.

구글 안드로이드 2.2(프로요)부터는 스마트폰이 무선 AP가 되는 기능이 기본 탑재됩니다. 스마트폰을 무선 AP 모드로 전환시키고 미니 디바이스로 스마트폰에 와이파이 접속만하면 그 디바이스는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아직 국내 안드로이드폰에 안드로이드 2.2가 탑재된 디바이스는 KT 넥서스원밖에 없으나 올해중으로 대부분의 디바이스가 2.2로 업데이트 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제가 사용하는 갤럭시S는 2.1버전이지만 무선 AP 모드가 기본 탑재 돼 있습니다. 이동할 때 갤럭시S를 무선 AP모드로 전환시키고 아이팟터치를 사용해 비쥬얼드, 위팜 등 소셜게임을 즐길 수도 있었습니다.

‘전화가 터지는 곳에서 인터넷도 무제한으로 할 수 있다’라는 강점을 가지는 것이죠. 노트북 사용자들도 와이브로 모뎀이 필요없습니다. 스마트폰이 무선모뎀 역할을 하기 때문이죠.

곧 출시가 예정돼 있는 애플 아이패드나 삼성 갤럭시탭이 출시된다면 데이터무제한요금은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것으로 볼 때, SK텔레콤의 데이터무제한 요금제는 대한민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모바일 사용자경험을 확대시켜주는 가장 큰 주춧돌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2010/08/26 14:28 2010/08/26 1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