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2.0'에 해당되는 글 3/13

‘웹’은 ‘앱’의 대체제가 아닌 보완제
윈도XP 사용자를 슬프게 하는 MS
IE9 A to Z…한국MS IE담당자가 말하는 IE9의 장점
   


최근 HTML5와 같은 새로운 웹표준이 등장하면서 ‘웹’이 ‘앱’을 대체하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 매킨지 “앱스토어는 하향세로 접어들 것, 이제는 웹을 준비해야”
- 모바일 ‘웹’과 ‘앱’의 경계가 모호해지다
- “모바일 브라우저에서 이런것도?”…모바일웹의 놀라운 진화

이는 HTML5, CSS3와 같이 새로운 웹 기술들이 과거의 웹 기술과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뛰어난 성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주장입니다.

실제로 해외에선 구글, 국내에서는 다음이 모바일웹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 다음, 모바일웹 서비스에 총력
- [MWC 2010] 구글, 모바일에 ‘초점’ 맞춘다

그러나 웹이 뛰어나다고 해서 앱이 등한시될 것이라는 생각은 매우 위험하다고 생각됩니다.

‘웹서비스의 퍼포먼스가 앱과 비슷할 정도로 올라갔으니 플랫폼 제한이 없는 웹이 최고!’

이는 철저하게 서비스 프로바이더들의 생각에 불과합니다. 최종사용자들은 기술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어떻게 쓸 수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그들의 입장에서는 웹에서 ‘네이트온’을 쓰나 앱에서 ‘네이트온’을 쓰나 같은 사용자경험을 준다면 어디서 쓰든 상관없다는 것입니다.

앱과 웹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한번 보도록 하겠습니다.

앱과 웹은 모두 모바일 사용자에게 풍부한 사용자 경험을 주기 위해서 만들어진 서비스들입니다. 차이점은 멀티플랫폼을 지원하느냐(웹), 지원하지 않느냐(앱)의 차이겠지요.

앱의 경우 검색과 설치라는 전제조건이 붙지만 설치만 완료한다면 사용자들은 아이콘을 ‘클릭’하기만 하면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웹의 경우도 앱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매번 브라우저를 통해서 접근해야한다는 점에서 앱보다는 접근성이 떨어지겠죠. (아이폰에서는 웹앱을 바탕화면으로 빼는 기능이 있는 점은 논외로 하겠습니다. 모든 웹서비스가 이를 지원하지는 않기 때문이죠)

물론 기능의 차이도 다소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앞서 설명한대로 그 간격이 점차 좁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결론을 내자면 웹과 앱은 인터넷서비스 생태계에 있어서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웹을 쓸 사람은 웹을 쓰고, 앱을 쓸 사람은 앱을 쓰면 되기 때문이죠.

즉, 웹은 앱의 대체제가 아닌 보완제로 봐야합니다. 서로간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방법으로 말이죠.

가령 이런식입니다. 웹으로 앱스토어를 구축해 두고, 거기에서 웹 앱과 패키지 앱(설치형 앱)을 모두 유통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웹 앱의 경우는 다운로드나 설치작업이 필요없이, 클릭 즉시 브라우저에서 실행되도록 하고, 패키지 앱의 경우 다운로드를 받을 수 있는 공식적인 채널로 이동시키면 될 것입니다.

결국 웹이든 앱이든 유통할 수 있는 생태계와 최종사용자가 중요하다는 것이지 ‘기술’만 가지고 왈가왈부해서는 답이 나오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웹이 앱을 모두 대체하는 일은 앞으로도 없을 것이며, 앱스토어 역시 건재할 것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2010/11/15 08:48 2010/11/15 08:48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7이 출시된지 1년이 지났습니다. 얼마전 한국MS에서는 윈도7의 국내 판매량이 400만 카피라고 밝히며 고무적인 기록을 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한국MS에서는 윈도7을 ‘웹’, ‘소셜’, ‘클라우드컴퓨팅’을 모두 아우르는 운영체제로 만들겠다는 전략도 발표했습니다.

이 전략은 인터넷익스플로러(IE)9으로 ‘웹’ 영역을 담당하고, 윈도 라이브 에센셜을 바탕으로 ‘소셜’과 ‘클라우드컴퓨팅’을 구현한다는 계획이죠.

그러나 여기서 의아한 점이 있습니다.

IE9과 윈도 라이브 에센셜 모두 윈도비스타 이상의 운영체제에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윈도XP 사용자는 최근에 출시된 MS의 신규 소프트웨어의 사용은 커녕 설치조차 불가능하다는 얘기입니다.


미국 리서치업체인 넷애플리케이션스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윈도XP 점유율은 여전히 60%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에 비해 10%p 하락하긴 했으나 여전히 전체시장에서 절반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윈도XP입니다.

아직까지 많은 사용자가 남아있는 윈도XP의 지원을 일체 중단한 것은 무슨 이유 때문일까요?(여기서 지원은 윈도XP SP3에 대한 지원이 아닌 신규소프트웨어에 대한 지원을 의미합니다. 윈도XP의 공식적인 지원은 오는 2014년까지입니다.)

우선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입장은 이렇습니다.

“IE9을 비롯해 윈도 라이브 에센셜은 윈도비스타부터 지원하는 기능이 대폭 탑재돼 있어 어쩔 수 없는 판단이었다”

이는 사실입니다. IE9이 가장 자랑하는 부분은 그래픽 가속 기능이고, 이 기능은 윈도비스타부터 지원하는 기능입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해당 운영체제에 탑재돼 있지 않은 기능은 빼버리고 배포하면 안될까요?

운영체제별로 드라이버, 소프트웨어를 충분히 개발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기업이 단지 ‘그래픽 가속기능’이 없다고 애초에 윈도XP용 버전을 배포하지 않는 것은 윈도XP 사용자들에게는 불행입니다.

저는 윈도XP와 함께 구글 크롬과 파이어폭스, MS IE6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IE6나 IE8이나 큰 차이가 없고, 주로 사용하는 용도가 아이러니 하게도 ‘비표준 웹환경’에서 사용하기 위해서입니다.

만약 IE9베타가 윈도XP용으로 출시됐다면, 아마 저는 IE9베타를 사용했을 것입니다. IE9베타는 상당히 빠르고 웹표준도 잘 지키는, 매력적인 브라우저임에는 분명합니다.

다시 본론으로 넘어가서 MS가 IE9베타 출시때 내건 슬로건은 ‘웹의 아름다움’이었습니다. 윈도XP 사용자들은 ‘웹의 아름다움’을 느끼기 위해서는 IE를 아예 쓰면 안됩니다. 윈도XP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장 최신버전의 IE는 IE8버전이기때문이죠.

IE8은 웹표준성과는 거리가 먼(?) 브라우저입니다. CSS와 자바스크립트, XML 등 웹 표준 항목과의 호환성을 테스트하는 ‘Acid3’에서 ‘애플 사파리4 베타’는 100점을 맞은 반면 IE8은 20점의 점수를 받았습니다. 구글 크롬 역시 95점을 넘어섰지요.

그래서 이번에 출시된 IE9베타의 경우는 웹표준에 많은 신경을 쓴 모습입니다. Acid3 테스트에서 95점을 기록하며 ‘웹표준’을 지킨 브라우저라고 열심히 홍보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설치·사용은 윈도7부터 가능하니 문제가 된다는 것이죠.

자, MS의 입장을 이렇게 정리하면 될까요?

“윈도XP 사용자들은 ‘웹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기 위해서, 안타깝지만 타 브라우저를 사용하거나 윈도7을 구입하세요”

라고 말이죠.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도 IE9베타의 평가는 상당히 좋은편입니다. 컴퓨터월드를 비롯한 많은 외신들은 “IE9의 기능은 기대했던 것 이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준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끝에는 단서가 붙어있습니다 “그러나 IE9의 점유율 상승에 가장 걸림돌이 되는 부분은 아직까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운영체제인 윈도XP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이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미 전세계 IE 점유율은 50%이하로 떨어졌습니다(스탯카운터 9월 49.87%). 자사의 새로운 운영체제를 판매하기 위한(?) 전략일지도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IE의 점유율은 계속해서 하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0/10/26 08:17 2010/10/26 08:17


전세계의 네티즌들과 개발자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9(IE9)의 베타버전이 오늘(16일) 발표됐습니다.

올해 초부터 개발자 프리뷰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뛰어난 그래픽가속능력으로 사용자들의 환호를 받았던 IE9의 기능과 성능을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PC의 성능 최대한 활용, 빠른 속도 구현

IE9은 브라우징 성능 향상을 위한 신기술을 탑재했습니다. 그 신기술이란 하드웨어 가속 기능을 이용해 웹브라우저 상에서도 컴퓨터의 성능을 최대한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입니다.

이전 브라우저들이 콘텐츠 구동을 CPU에만 의존했던 반면, IE9은 브라우저 상의 그래픽 처리의 많은 부분을 CPU가 아닌 GPU(Graphic Processing Unit)에 할당한다는 것이죠,

이 기능이 도입되면서 그래픽과 동영상이 많이 구현된 화려한 사이트에서도 콘텐츠를 빠르게 실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자간담회때 발표됐던 한국MS 황리건 과장의 프레젠테이션 동영상을 잠시 감상하시면서 IE9과 파이어폭스의 성능을 한번 비교해보시죠.



◆새로운 자바스크립트 엔진 도입 & HTML5, CSS3 지원

또한 IE9에서는 새로운 자바스크립트 엔진을 도입하여 웹 페이지 및 웹애플리케이션 구현 속도도 IE8 대비 약 11배 이상 빨라졌습니다.

한국MS의 이석현 부장은 “구글 크롬 7.0 자바스크립트 엔진과 IE9 자바스크립트 엔진(Chakra, 챠크라)의 처리속도를 비교한 결과 20ms정도의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만큼 빨라졌다는 것이죠.

HTML5, CSS3의 지원도 빼놓을 수 없죠.

IE9은 차세대 웹 표준을 지원하는 브라우저로서, 개발자들과 사용자가 원하는 풍부한 웹 애플리케이션 구현을 가능케 하는 기술 표준인 HTML5 뿐만 아니라, CSS3, SVG 등 다수의 웹 표준을 지원합니다.

이로 인해 개발자들은 IE9를 위해 작성한 웹페이지나 프로그램이 다른 브라우저에서 그대로 동작하도록 개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IE9이 HTML5 표준을 지원하여 IE9 사용자들은 별도의 플러그인 없이도 동영상 및 음성 프로그램을 재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이번에도 역시 황리건 과장의 프레젠테이션 동영상을 준비했습니다. 한번 보시지요.




이번에는 다음 로드뷰가 IE9에서 정말 원활하게 돌아가는 영상입니다.



아참 웹표준 준수의 공인(?) 점수인 ACID3에서 IE9 이 100점 만점에 95점을 받았네요.이부분은 저 스스로도 좀 놀랬습니다. 대단하군요.

◆사용자 중심의 심플한 인터페이스

IE9은 브라우저 중심이 아닌 웹사이트 중심이라는 원칙에 기반해 사용자가 보고자 하는 웹사이트가 좀더 돋보이게 하는 심플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합니다.

‘뒤로 가기’ 등 브라우징에 꼭 필요한 제어 버튼만 기본 프레임에 유지하고 웹사이트가 보여지는 영역을 최대화하여 사용자들이 사이트 자체에 주목하도록 했죠.

보시면 아시겠지만 뒤로 가기 버튼이 정말 커졌습니다. 사용자들이 뒤로가기 버튼은 자주 써도 앞으로 가기 버튼은 잘 안쓴다는 점을 잘 살렸네요.

◆크롬과 파이어폭스의 장점을 가져오다

IE9은 사이트 고정 (Pinned site), 점프 목록(Jump List), 탭(Tabs) 분리, 에어로 스냅(Aero Snap) 등 윈도우 7의 주요 기능을 적용해, 웹 서핑이 한층 편리해졌습니다.
 
IE9에서는 자주 방문하는 사이트를 윈도우 작업표시줄에 고정시켜두면 브라우저를 별도로 실행하지 않고도 바로 원하는 사이트로 접속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원하는 사이트의 URL 왼쪽에 있는 아이콘을 작업표시줄로 가져오면, 해당 사이트의 고유 아이콘과 색상이 작업표시줄 상에서 그대로 표시되는 점도 편리합니다.
 
여러 웹 사이트를 열어 놓고 작업을 할 때 ‘탭 분리’ 및 ‘에어로 스냅’ 기능을 활용하면 편하게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기능은 구글 크롬이 원조죠.

◆보안 기능 강화


IE9은 추가적인 보안 기능의 탑재로 한층더 강화된 보안 기능을 자랑합니다.

IE9의 ‘스마트 스크린 필터’는 잠재적으로 위험한 사이트를 방문하려 할 때 사용자에게 경고를 알려줌으로써 맬웨어(Malware)와 피싱(Phishing)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해주죠.
 
특히, IE9에는 ‘스마트 스크린 신뢰도(reputation) 필터’가 새롭게 도입됐다. IE9는 사용자가 신뢰도가 검증되지 않아 유해할 가능성이 있는 응용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으려 할 때, 유해 가능성에 따라 단계별로 경고를 해줍니다.

그러나 아직 IE9 베타를 설치하기에는 조금 이른 것 같습니다. 한국MS에서 “국내 모든 웹사이트들이 정상작동한다고 보장할 순 없다”고 전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황 과장은 “웹표준에 맞춰진 사이트들은 IE9 베타에서 그대로 이용할 수 있으나, 현재 몇몇 은행 사이트들은 IE9에서 동작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경쟁사의 좋은점은 받아들이고 MS의 특징을 제대로 살린 IE9, 국내 사용자들에게 더 뛰어난 웹 경험을 줄 수 있도록 힘써줬으면 좋겠습니다.

2010/09/16 14:13 2010/09/16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