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인터넷익스플로러6(IE6)를 쓰고 계신가요?”

미국 리서치 전문업체인 넷애플리케이션즈(Net Applications)의 2월 통계에 따르면, 인터넷익스플로러 6(IE6)의 전 세계 점유율은 12% 이며, 이중 절반을 중국(5.9%)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는 0.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계산한다면 낮은 수치이긴 합니다. 그러나 국내 IE사용자들 중 24.8%가 아직도 ‘6’버전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우리나라가 얼마나 IE6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지를 보여주는 통계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왜 아직도 IE6를 사용하고 있을까요?

제가 살고있는 지역의 관공서, 은행 등을 비롯해 지인들 11명에게 물어봤습니다.

관공서에는 대부분 IE7이 설치돼 있었습니다. 간혹 IE6가 설치된 PC도 눈에 띄였습니다. “왜 IE8으로 업데이트 하지 않냐?”라는 질문에 그들은 “담당하는 사람이 없다” 혹은 “할 줄 아는 사람이 없다”라고 답했습니다.

은행의 경우는 대부분 IE8이 설치돼 있었으며, 우체국의 경우 리눅스가 깔려있기도 하더군요.



IE6를 사용하는 제 지인 11명이 IE6를 고집하는 이유는 ▲업데이트가 귀찮아서(4명) ▲윈도 정품유저가 아니라 설치에 제한이 있을까봐(2명) ▲IE를 거의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3명) ▲탭 기능이 익숙치 않아서(2명) 이었습니다.

IE6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거창하게 말한다면) 기술의 발전이나 위협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에 안주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술이 발전하면 그 기술을 쓰는 것이 나중을 위해서도 좋지 않겠습니까?

자, 그럼 왜 많은 사람들이 IE6를 쓰지말라고 하는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이를 알기위해서는 배경지식이 필요합니다. IE6는 올해로 출시된지 딱 10년이 됐습니다. 개발 당시 웹표준을 전혀 준수하지 않은채로 출시됐습니다. 문제는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IE6가 전세계 브라우저 시장을 독점하고 있었기 때문에 개발자든, 사용자든 IE6에 맞춰야했기 때문이죠.

시간이 흘러 웹표준을 지켜서 개발된 크롬이나 파이어폭스, 오페라 등과 같은 브라우저가 출시됐습니다.

그래도 문제는 여전합니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가 쓰고 있는 운영체제는 윈도XP입니다. XP에 기본탑재돼 있는 브라우저는 IE6이구요. 즉, 업데이트를 하지 않으면 언제까지나 IE6를 쓰게 돼 있습니다.

새로운 브라우저가 출시됐음에도 불구하고 IE6 사용자가 여전히 많다보니 문제가 발생합니다. 웹 개발자들이 힘들어지고, 사용자들은 보안위협에 노출되게 되는 것이죠.

개발자들이 하나의 사이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IE6 브라우저용 웹사이트도 만들어야하고, IE6 외에 브라우저용도 만들어야 합니다. 긴급패치를 하려고 해도 두 사이트 다 따로따로 만들어야 합니다.

왜냐고요? IE6는 웹표준을 준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IE6전용’으로 만들어야하기 때문이죠.

IE6은 보안에도 취약합니다. IE6는 해킹툴이 설치된 사이트에만 접속하면 악성코드를 스스로 내려받기도 합니다. 취약한 보안성을 막기 위해 개발자들의 추가작업이 필요하고 액티브엑스(Active-X)까지 동원됩니다. 악순환의 연속입니다.

웹개발을 하고 있는 제 지인 중 한사람은 이렇게 말합니다. “IE6에 대해 신경을 안써도 된다면 작업의 속도와 질이 2배는 빨라 질 것”이라고 말이죠.



이쯤되면 IE6를 버리고 새로운 브라우저를 쓰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나요?

그럼 이번에는 브라우저를 업데이트하면 좋은 점을 말씀드리죠.

IE6외의 브라우저는 웹표준을 준수한 모든 웹사이트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새로나온 자바 스크립트 처리기, 하드웨어 가속, 호환성 기능 등이 탑재돼 속도도 빠르고 편리합니다.

지금 IE6를 쓰고 계신 분들도 시대의 흐름에 동참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IE9 다운로드 하기(윈도비스타 이상) - http://goo.gl/cueOa
IE8 다운로드 하기 - http://goo.gl/8NMmi
크롬10 다운로드 하기 - http://goo.gl/C4Uyy
파이어폭스3.6 다운로드 하기 - http://goo.gl/gtMGe

2011/03/17 23:38 2011/03/17 23:38

트랙백 주소 :: http://kiku.delighit.net/trackback/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