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카카오톡을 서비스하는 카카오(대표 이제범)는 무료통화(m-VoIP)기능을 포함한 100가지 기능을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까지 카카오에서는 무료통화 기능을 도입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지만‘특정 시점’이후에 바뀐 것으로 추측됩니다.

사 실 업계에서는 카카오톡의 무료통화 기능 탑재를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었습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카카오톡이 사용자는 많으나 아직까지 수익모델이 명확치 않아 무료통화 기능을 도입하는 것에 금전적인 부담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때문에 카카오톡의 무료통화 기능 탑재는 깜짝 발표이기도 합니다. 이미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카카오톡이 무료통화 기능까지 탑재하면 말그대로 ‘기호지세’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카카오톡의 경쟁서비스인 다음 마이피플의 경우에도 지난해 출시 당시에는 ‘다음에서도 모바일 메신저가 나왔구나’ 정도였지만 이달 초 무료통화 기능을 탑재하고부터는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카카오측에서는 “무료통화 개발을 시작했을 뿐이지 지금 당장 도입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카카오톡이 무료통화를 도입하지 않는 이유는 ‘음성통화 품질’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합니다. 현재 이통사들의 3G망과 현재의 m-VoIP 기술로는 만족스런 품질이 나오지 않는 다는 것이죠.

그러나 사실 사용자가 많이 몰리는 곳이 아니라면 마이피플, 바이버 등의 무료통화 앱들의 성능은 그리 나쁘진 않습니다.


음성 데이터 패킷(20kb/s, 통상 이통사들의 업/다운로드 속도는 100kb/s)이 그리 높은 편도 아닐 뿐더러, WCDMA의 경우 대역폭이 증가하면서 처리이득 역시 같이 높아져 충분히 현재의 3G망에서 처리할 수 있는 능력입니다. 다만 이동통신의 특성과 사용자 밀집도를 생각한다면 아직 부족한점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goo.gl/BzCCv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미 Dartmouth 대학의 m-VoIP 보고서입니다)

여기서 의문이 생깁니다. 개발이 끝나서 이달 중 공개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고 ‘이제 개발해볼까?’라고 착수한 시점에 무료통화 기능을 발표했을까요? 그것도 네이트온UC에 무료통화가 들어간다고 보도된 직후에 말이죠.

카카오 관계자는 “무료통화를 개발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은 카카오톡 사용자들이 원하는 기능 중 m-VoIP가 있었기 때문이고, 카카오톡은 이 외에도 100가지 기능을 추가할 것이다. m-VoIP는 그중 일부”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현재로써는 네이트온UC, 마이피플 사용자보다는 카카오톡 사용자가 압도적으로 많지만, 유선시장에서 선두위치 있는 네이트온 등에 무료통화 기능이 탑재되면 메신저 시장 판도는 변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출시한 야후메신저처럼 PC-스마트폰, 스마트폰-스마트폰, PC-PC 간의 무료통화, 영상통화 기능이 네이트온에도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죠. 특히 SK컴즈의 경우 이에 대한 인프라는 이미 갖추고 있기 때문에 더욱 설득력이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1일 이통사와 포털업계에 따르면 SK컴즈의 네이트온UC에 무료통화 기능이 추가로 탑재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서비스제공업체들의 경쟁을 보는 사용자들은 즐겁습니다. 원하는 서비스를 골라서 쓸 수 있으니까요.

카카오톡, 네이트온의 무료통화 기능이 빠른시일 내에 추가돼 불꽃튀는 대결을 해주길 바랍니다.

2011/02/28 08:31 2011/02/28 08:31

트랙백 주소 :: http://kiku.delighit.net/trackback/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