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아를 시작한 모든 부모의 중심에는 아이가 있다. 덜 먹고, 덜 입더라도 아이에게는 아낌없이 투자한다. 아이에게 필요한 제품이 있으면 큰 고민없이 최선의 선택을 하는 나 자신을 보면 조금 놀라기도 한다.

공기청정기 구입도 아이를 위해서였다. 미세먼지 등으로 아이가 모세기관지염과 같은 질병에 걸릴 수 있다는 인터넷 게시물을 보고난 직후였다. 게다가 육아때문에 이사한 집은 지난번 집보다(18층) 낮은 6층이라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먼지양도 무시할 수 없었던 점도 구입에 한 몫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세먼지는 매년 봄에 신문지면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는 단어다. 중국에서 불어오는 황사에 포함된 물질로 건강에 유해하다. 일반적으로 PM10(10마이크로미터) 크기를 미세먼지, PM2.5(2.5마이크로미터) 크기를 초미세먼지라고 분류한다. 보통 PM10 정도 되는 미세먼지는 기관지 섬모에서 걸러진다. 그래도 몸에는 당연히 좋지 않다. PM2~4 정도의 초미세먼지는 우리몸이 걸러내지 못해 내부에 쌓이게 된다.

이러한 미세먼지를 잡아내기 위해서는 헤파필터가 필요하다. 헤파필터는 PM2.5의 초미세먼지까지 대응할 수 있는 부품이다. 최근 출시되는 공기청정기엔 대부분 PM0.3 크기의 초미세먼지를 99.75% 걸러낼 수 있는 필터가 탑재돼 있다. 즉, 실내공간에 맞는 공기청정기를 사용한다면 가격과 무관하게 공기청정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자가 구입한 제품은 삼성전자 제품(AX40H5000GMD)이다. 2014년 제품으로 적정사용 면적 12평, 소비전력 34w(에너지효율 2등급), 바이러스·알러지 대응 등의 기능을 갖췄다. 헤파필터를 채택해 PM0.3 초미세먼지까지 잡아낸다. 실내공기의 오염정도에 따라 ‘파란색<녹색<노란색<오렌지색<빨간색’으로 발광다이오드(LED)가 켜진다.

사용법은 쉽다. 자동으로 설정해두면 자기가 알아서 다 한다. 실내 먼지와 냄새를 측정하는 2개의 센서가 오염도에 따라 강풍으로도, 약풍으로도 동작한다. 기자의 경우 낮에는 자동으로, 야간에는 취침모드로 전환해서 사용했다. 취침모드로 사용할 경우 LED가 꺼지고, 공기청정에 필요한 최소한의 속도로 팬이 돈다. 역시 소음은 들리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능도 괜찮았다. 어느정도인가 하면, 아이가 대소변을 보면 어김없이 공기청정기 LED는 빨간색을 띄며 신나게 돌았다. 냄새를 측정하는 센서가 달려있어서다. 집사람이 요리를 할 때도 좋은 성능을 보였다. 요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꽤 많은데 이를 빠르게 잡아줬다(노란색->파란색까지 10여분).


단 주의할 점은 요리할 때 지나치게 냄새가 심한(예를 들면 생선류) 재료를 쓸 경우 공기청정기 필터에 냄새가 스며들 수 있다. 필터에 배인 냄새는 쉽게 사라지지 않으니 조심하라. 바이러스 닥터라는 제균기능으로 인해 감기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제조사 설명에 따르면 조류 인플루엔자와 같은 독감 바이러스를 99.99% 제거한다고 한다. 제품을 동작시키면 기본적으론 꺼져있다. 바이러스 닥터 버튼을 눌러 활성화시키면 비활성화하기 전까진 유지된다.

무게는 6.4kg이다. 바퀴같은 이동성 부품은 달려있지 않으나 가벼워서 쉽게 들고다닐 수 있다. 낮에는 거실에, 밤에는 안방으로 옮기는 식으로 사용하다가 하나 더 구입했다. 블루에어나 아이큐에어와 같이 고성능 외산제품을 구입하는 것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비슷한 성능을 갖춘 국산제품을 복수로 쓰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 판단해서다.

공기청정기를 사용하고부터 기자의 비염증세가 많이 완화됐다. 아이의 재채기와 코딱지가 생기는 일도 줄어들었다. 실내에 먼지가 그만큼 적다는 의미일 것이다. 바이러스 닥터로 감기에 걸리는 일도 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지관리는 조금 필요하다. 필터가 제 역할을 해야 공기청정이 되기 때문에 필터관리에 유념해야 한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필터는 교환식이다. 가격은 헤파필터라 조금 비싼편이다(3만원대). 반년에 한번 정도 교체하면 좋을 것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냄새, 헤파필터 앞에 위치한 프리필터는 큰 먼지를 걸러주는 역할을 하므로 자주 씻어주는게 좋다. 센서들이 제대로 동작할 수 있게 한달에 한번쯤은 면봉 등으로 닦아주는게 좋다. 실내가 쾌적해도 센서가 엉망이면 불필요한 동작이 많아질 수 밖에 없다. 센서는 제품 뒷면에 위치해 있다.
이 제품은 인터넷최저가 기준 18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2015/08/05 06:00 2015/08/05 06:00

트랙백 주소 :: http://kiku.delighit.net/trackback/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