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구글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를 선보였습니다. 구글 드라이브는 네이버 N드라이브, 다음 클라우드와 같이 포털들이 제공하는 ‘웹스토리지+웹앱’ 형태의 서비스입니다.

구글 드라이브는 어떤 디바이스에서도 접근할 수 있으며 편집이나 공유도 가능합니다. 구글의 검색 기술도 구글 드라이브에 녹아있습니다. 파일 제목뿐 아니라 파일 내용까지 빠르게 검색할 수 있으며, 문자인식 기술을 통해 이미지로 표현된 글자들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특정 장소에서 찍은 사진 파일에 장소 이름을 표현하지 않아도 그 장소를 인식할 수 있는 기능도 있습니다.

그러나 구글 드라이브가 론칭될 당시 미디어들은 구글의 서비스약관(Google Terms of Service)에 명시된 조항 일부가 지나치게 구글 위주로 돼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 독을 품은 구글 드라이브…“당신 콘텐츠, 우리 맘대로 사용” 교묘한 약관)

해당되는 약관 조항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Google 서비스에 포함된 귀하의 콘텐츠

귀하는 일부 Google 서비스에서 콘텐츠를 제출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해 귀하가 보유한 지적재산권은 귀하의 소유입니다. 즉, 귀하가 보유한 권리는 귀하에게 존속됩니다.

귀하가 콘텐츠를 Google 서비스에 업로드하거나 기타 방법으로 제출하는 경우 귀하는 Google(및 Google의 협력사)이 이러한 콘텐츠를 사용, 저장, 복제, 수정, 이차적 저작물(귀하의 콘텐츠가 Google 서비스와 더 잘 작동하도록 Google이 생성하는 번역본, 개작본, 또는 수정본으로 인해 발생되는 것) 제작, 전달, 공개, 공개적으로 실연, 공개적으로 게시 및 배포할 수 있는 전 세계적인 라이선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본 라이선스에서 귀하가 부여하는 권리는 Google 서비스를 운영, 홍보 및 개선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제한적인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본 라이선스는 귀하가 Google 서비스의 사용을 중지한 후에도 존속됩니다(예: Google 지도에 추가한 업체 정보).


<하략>

미디어들이 문제시했던 부분은 이 부분입니다.

귀하가 콘텐츠를 Google 서비스에 업로드하거나 기타 방법으로 제출하는 경우 귀하는 Google(및 Google의 협력사)이 이러한 콘텐츠를 사용, 저장, 복제, 수정, 이차적 저작물(귀하의 콘텐츠가 Google 서비스와 더 잘 작동하도록 Google이 생성하는 번역본, 개작본, 또는 수정본으로 인해 발생되는 것) 제작, 전달, 공개, 공개적으로 실연, 공개적으로 게시 및 배포할 수 있는 전 세계적인 라이선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사용자들이 올린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구글도 함께 보유한다는 의미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일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들도 이와 유사한 조항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드라이브의 경우 공개된 콘텐츠의 2차 저작권을 자신들이 주장할 수 있게 된다고 명시해뒀습니다.

그러나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이 2차 저작권을 갖게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클라우드 서비스 특성상 하나의 서버에서 다른 사용자들이 접근할 수 있도록 아키텍처를 만들어야하는데, 이 과정에는 백업과 수정, 배포와 같은 기능이 들어가게 됩니다.

‘공유’, ‘배포’를 전제로 하고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가 가져야할 권리 중 하나인 것입니다.

미디어들이 가장 많이 지적했던 ‘사용자 콘텐츠 사용의 범위’ 부분에 있어서 구글은 이렇게 답변했습니다.

귀하는 일부 Google 서비스에서 콘텐츠를 제출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해 귀하가 보유한 지적재산권은 귀하의 소유입니다. 즉, 귀하가 보유한 권리는 귀하에게 존속됩니다.

구글 서비스약관에 있는 것과 동일한 항목을 그대로 인용해 해명했습니다. 도대체 이것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구글코리아 담당자와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다음은 일문일답>

Q: 구글이 가지게 되는 콘텐츠의 범위는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입니까?

구글코리아 : 구글 서비스에 ‘공개(Public)’ 권한으로 업로드한 콘텐츠 일부입니다.

Q: 그렇다면 구글 피카사와 마찬가지로 구글 드라이브에 올라간 콘텐츠, 다시 말하자면 공개된 콘텐츠를 서비스 기능 향상이나 서비스 홍보를 위해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까?

(주 : 구글 피카사에는 사용자들이 올린 사진들 중 일부를 선별해 메인페이지에 게시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코리아 : 맞습니다. 구글 서비스약관 중 콘텐츠 조항에 있는 ‘구글에 업로드한 사용자 콘텐츠의 지적재산권은 사용자가 갖는다’라는 부분을 기억하시면 됩니다.

Q : 반대로 얘기하면, 이용자가 구글 드라이브에 비공개로 올린 콘텐츠에 대해서는 구글이 전혀 접근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해석해도 됩니까?

구글코리아 : 맞습니다. 구글은 어디까지나 공개된 콘텐츠에만 접근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습니다. 비공개된 콘텐츠에는 절대 접근하지 않습니다. 구글은 사용자들의 개인정보와 콘텐츠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Q : 이번 서비스 약관 문제가 국내외적으로 논란이 됐는데, 문제는 약관이 너무나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 3월 개인정보취급방침 변경과 관련해서도 포괄적인 내용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지적을 받아 내용 일부를 추가하기도 했지않습니까? 약관을 좀 더 자세하게 기술했으면 사용자들의 신뢰도가 높아질 것 같습니다.

구글코리아 : 고민해 볼 필요는 있는 것 같습니다.

결론을 내리자면 구글은 사용자가 올린 ‘공개된’ 콘텐츠를 자신들의 서비스 홍보나 발전을 위해 사용하며, ‘비공개’되거나 ‘일부공개’된 콘텐츠에 대해서는 절대 관여하지 않는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당초 약관에 이런부분이 있었으면 어땠을까요?

이번 이슈에서 알 수 있듯이 구글은 좀 더 사용자들에게 친절해져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구글은 사용자들이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약관을 이해하기 쉽게 작성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실제 사용자들은 그렇지 않는 것 같네요.

미국에 위치한 브랜드전략업체 시겔+게일(Sigel+Gale)은 지난달 구글과 페이스북의 개인정보보호정책을 주제로 사용자들이 이를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 조사했습니다(구글과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온라인스토어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는 400명 대상). 사용자들에게 직접 개인정보보호정책을 읽어보도록 하고 해당 내용에 대한 질문지로 응답을 수집했습니다.

결과를 살펴보니 설문응답자 중 23%만 자신의 구글플러스 프로파일을 남들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설문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구글의 개인정보취급방침이 구글 검색뿐 아니라 구글톡, 구글 지도, 유튜브, 블로거(구글의 블로그 서비스)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지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시겔+게일의 토마스 뮐러 글로벌디렉터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투명하고 알기 쉬운 개인정보보호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원본보기 : http://goo.gl/Z5AbE)

구글이 좀 더 친절해지길 바랍니다.

2012/05/07 08:06 2012/05/07 08:06

트랙백 주소 :: http://kiku.delighit.net/trackback/142